>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심재철 업무추진비 전쟁 계속, 靑 '정면 대응'

심재철 제기 사안 조목조목 반박, "모든 건을 타당하게 집행"
"지적 사용 내용과 업무 상황 정확히 점검해 순차적 설명"

  • 기사입력 : 2018년10월02일 14:45
  • 최종수정 : 2018년10월02일 1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제기한 국가 주요 재난과 을지훈련 기간에도 업무추진비로 술집을 갔다는 지적에 대해 청와대가 정면 대응했다.

청와대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심 의원이 제기한 사안에 대해 조목조목 밝히며 반박했다. 우선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의 마지막 참배일인 2017년 11월 20일 심야 시간대에 고급 LP바인 루OOOO를 이용했다는 주장에 대해 "당시 23시 25분, 종로구 소재의 기타 일반음식점인 블루OOO에서 금액 42,000원 결제한 것"이라며 "정부 예산안 민생 관련 시급성 쟁점 설명 후 관계자 2명이 식사한 것으로 23시 이후 사용 사유서를 받았다"고 말했다.

청와대 전경 /김학선 기자 yooksa@

영흥도 낚시어선 전복사고일인 2017년 12월 3일 저녁시간 대 OO맥주를 이용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당시 21시 47분, 종로구 소재에 있는 기타 일반 음식점이라며 "OO맥주 금액 109,000원 결제를 한 것인데 12월 중순 중국 순방을 위한 관련 일정 협의가 늦어져 저녁을 못한 외부 관계자 등 6명이 치킨과 음료 등 식사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밀양세종병원 화재참사일인 2018년 1월 26일 OO맥주 등의 이름을 가진 업소에서 심야시간 업무추진비 카드를 사용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23시03분 종로구 소재 기타 일반 음식점에서 64,500원 결재한 것"이라며 "총무비서관실 자체 점검시스템에 의해 23시 이후 사용 사유 불충분으로 반납 통보 후 회수 조치가 완료된 것"이라고 말했다.

포항 마린온 해병대 헬기추락 순직장병 5명의 영결식이 있었던 2018년 7월 23일 당일 고급 펍과 바 두OO에 출입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당시 22시 18분 192,000원 결제한 것인데 "세종시에서 도착한 법제 선진화 관련 업무 관계자와 업무 협의 후 7명이 피자와 파스타 등 식사를 한 것"이라며 "순직장병 영결식은 오전 10시"라고 설명했다.

2017년 을지훈련기간 중 술집을 출입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국가재난 발생시 호화 레스토랑, 스시집 이용 등의 주장도 사실과 전혀 다른 추측성 호도"라며 "모든 건을 정상적으로 타당하게 집행했다"고 해명했다.

청와대는 "정당한 지출에 대한 추측성 호도에 대해 관련 견별 증빙 용수증을 찾고 사용 내용과 당시 업무 상황을 다시 한번 정확히 점검하여 모든 건에 대해 순차적으로 설명하겠다"면서 "대통령 비서실은 업무추진비 등 정부 예산은 규정을 준수해 정당하게 지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