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종합]폼페이오 “2차 북미정상회담 엄청난 가치 있을 것..곧 방북 예정”

  • 기사입력 : 2018년09월25일 02:35
  • 최종수정 : 2018년09월25일 06: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은 엄청난 가치가 있다면서 이를 위해 자신이 머지않은 시기에 방북할 것이라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유엔총회가 열리는 이날 뉴욕 유엔 본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갖는 것은 엄청난 가치가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유엔 본부에서 24일(현지시간) 기자회견하고 있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2차 북미회담 성사를 위한 북한이 취해야할 선행 조치에 대해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겠다. 그러나 곧 일어날 것이라는데 확신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나 역시 머지 않은 시기에 평양을 방문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올해 말 이전에는 방북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와 관련, “근본적인 원칙은 그대로 유지된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는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긍정적인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하면서도 "그러나 압박을 완화할 때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