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보름달이 머무는 저곳에... 중추절 중국 10대 달맞이 명소

  • 기사입력 : 2018년09월21일 17:44
  • 최종수정 : 2018년10월05일 10: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고은나래 기자 = 9월 24일 중국 최대의 명절인 중추절(中秋節)을 맞아 '2018년 중국 최고의 달맞이 명소 10곳'이 선정됐다. 알리바바 산하의 디지털 지도업체 가오더디투(高德地圖)가 밝힌 명소 10곳에는 항저우의 시후(杭州西湖)와 윈난 다리 얼하이(雲南大理洱海), 후난성 웨양러우(湖南岳陽樓) 등이 포함됐다. 

항저우 시후(杭州西湖) [사진=바이두]

1. 항저우 시후(杭州西湖)

시후를 이야기할 때마다 언제나 ‘시후 10경’이라는 말이 따라붙는다. 시후의 10대 절경 가운데 평호추월(平湖秋月)과 삼담인월(三潭印月)은 달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장소다.

평호추월은 고산(孤山)의 남쪽, 백제(白堤)의 서쪽 자리한 전망대로 다른 10경과 달리 원래 따로 특별한 구역이 정해져 있던 곳이 아니었다. 원명조(元明朝) 들어 문인들이 이곳에서 배를 띄우고 가을 달을 보며 많은 시를 읊으면서 점차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가을밤에 시후의 호수 면과 거의 같은 높이에서 둥근 달이 수면에 비치는 풍경을 볼 수 있다고 하여 ‘평호추월’이라고 이름이 붙여졌다.

중국에서 손꼽히는 달맞이 명소로써 청나라 강희제가 친필로 쓴 비석이 아직까지 남아있다.

‘월도중추분외명(月到中秋分外明, 달이 가을의 한가운데 오니 특히 밝구나)’이라는 유명한 시처럼 가을에 진면목을 발견할 수 있다.

세 개의 달이 뜨는 호수라는 의미의 삼담인월 역시 시후에서 보름달을 감상하는데 최적의 장소로 꼽힌다. 시후의 가장 큰 섬인 샤오잉저우(小瀛洲) 남쪽에 다섯 개의 구멍이 있는 석등 세 개가 있다. 달밤에 석등에 불을 밝히면 등불과 수면에 비친 달빛이 어우러져 마치 세 개의 달이 뜬 것 같은 절경이라 삼담인월이라 불린다.

시후 제일의 명소답게 중국 1위안짜리 화폐 뒷면에도 등장한다.

 

다리 얼하이(大理洱海) [사진=바이두]

2. 다리 얼하이(大理洱海)

풍화설월(風花雪月)의 도시 다리는 무협 소설 ‘영웅문’으로 유명한 김용(金庸)의 또 다른 명작 ‘천룡팔부(天龍八部)’의 무대이기도 하다.

김용이 남긴 ‘하관풍, 상관화, 창산설, 이해월(下關風, 上關花, 蒼山雪, 洱海月)’이란 유명한 말이 있다. ‘하관에는 바람이 불고, 상관에는 아름다운 꽃이 피며, 창산에는 눈이 내리고, 이해에는 달이 떠 있네’라는 뜻이다. 그만큼 얼하이(洱海, 이해)에서 바라보는 달이 아름답다는 것을 보여준다.

얼하이는 다리 시(市) 서북에 위치한 담수호로 중국 7대, 윈난(雲南)에선 2대 호수로 통한다. 해발 1972m 고원지대에 위치한 얼하이는 호수의 모양이 사람의 귀(耳)와 같다고 하여 이름 붙여졌다.

 

웨양러우(岳陽樓) [사진=바이두]

3.웨양러우(岳陽樓)

문화 고성인 후난성(湖南省) 웨양(岳陽)에 위치한 웨양러우는 약 1700여 년의 역사를 지니고 있다. 우한(武漢)의 황허러우(黄鹤楼), 난창(南昌)의 텅왕거(騰王閣)와 함께 ‘강남 삼대 명루(名樓)’로 불린다. 

산을 등지고 강을 바라보는 지세라 경치가 더할 나위 없이 아름다워 예부터 두보(杜甫)를 비롯한 많은 시인과 문장가가 이곳에 찾아 무수한 작품을 남겼다.

서쪽은 안개가 자욱하게 낀 둥팅후(洞庭湖)와 맞닿아 있으며, 북쪽을 바라보면 동쪽으로 흐르는 창장(長江)이 있다. 물빛과 웨양러우의 그림자가 어울려 그윽한 운치를 자랑한다. 

웨양러우의 꼭대기는 고대 장군의 투구를 본 따 만들었으며, 중국 고대 건축사상 유일무이한 건축양식이다.

4.상하이 와이탄(上海外灘)

초현실적 마천루가 즐비한 푸둥(浦東) 지구와 근대 건축들로 이뤄진 푸시(浦西)는 황푸장(黄浦江)을 사이에 두고 선명한 대비를 이루고 있다.

황푸장 서쪽에 늘어져 있는 와이탄은 ‘동양과 서양’,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모습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최고의 관광 명소다.  

언제나 야경 명소 1순위로 꼽히는 와이탄은 고즈넉한 가을밤에 보름달을 감상하기에도 최적의 장소로 꼽힌다.

5.둔황 웨야취안(敦煌月牙泉)

실크로드의 관문 둔황(敦煌)의 밍사산(鳴沙山) 안에는 초승달 모양의 작은 오아시스가 있다. 길이 150m, 폭 50m 되는 웨야취안(月牙泉)은 마치 거울을 들여다보는 것처럼 물이 맑고 투명하다.

둔황이 메마른 사막으로 변하자 이를 슬퍼한 천녀가 흘린 눈물이 오아시스가 되었다는 아름다운 전설이 깃든 곳이기도 하다.

보름달이 뜨는 중추절, 하늘 위의 휘황찬란한 보름달과 웨야취안 그리고 웨야취안에 비친 보름달이 삼박자를 갖춘 이곳은 중추절 달맞이 최고의 명소 중 하나로 꼽힌다.

웨야취안 사방이 모래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더욱 신비로움을 더해준다.

6.안후이 황산(安徽黃山)

‘오악귀래불간산, 황산귀래불간악(五嶽歸來不看山, 黃山歸來不看嶽, 오악에 다녀오면 다른 산들이 보이지 않고, 황산에 다녀오면 오악이 보이지 않는다)’

중국 명나라 지리학자 서하객(徐霞客)이 ‘만유황산선경(漫游黄山仙境)’에 남긴 구절이다.

2000m도 채 안 되는 봉우리들뿐이지만 기암괴석과 기이한 소나무, 운해가 조화를 이루는 중국 천하제일기산(天下第一奇山)이다.

황산의 연화봉(蓮花峰)과 천도봉(天都峰) 사이 암벽에서 자라는 천년 고목인 영객송(迎客松) 은 황산을 찾는 손님을 영접하는 소나무로 유명하다.

연간 200일 동안 안개가 자욱하게 끼여 있는 황산만의 독특한 절경 가운데 하나인 운해 틈바구니에서 느끼는 보름달의 정취가 가히 일품이다.

구이린 상산(桂林象山) [사진=바이두]

7. 구이린 상산(桂林象山)

구이린의 상산은 상비산(象鼻山)으로도 불리며 마치 코끼리가 코를 늘어뜨리고 강물을 마시고 있는 듯한 형상을 하고 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높이 200m, 길이 103m, 폭 100m인 상산은 약 3억 6천년 전에 바다 밑에 있던 석회암으로 이뤄져 이미 송당(宋唐) 시대부터 유명한 관광지였다. 게다가 예로부터 코끼리는 장수를 상징하는 신성한 동물로 여겨졌기 때문에 언제나 인기 명소로 꼽혔다.

바위 코끼리의 코와 앞다리에 해당하는 곳에 아치 모양의 수월동이라 불리는 커다란 동굴(水月洞)이 있다. 수월동이 물에 비친 모습이 마치 물 위에 떠 있는 달과 같다고 하여 ‘화수월동(和水月洞)’이란 유명한 시조가 전해 내려오기도 한다.  

‘물 아래 밝은 달이 있어, 물 위로 밝은 달이 떠 있네. 물이 흘러도 달은 가지 않고, 달이 가도 물은 흐르지 않네’

8~10, 난징 친화이허(南京秦淮河), 베이징 루거우차오(北京蘆溝橋), 이춘 밍웨산(宜春明月山)

이밖에 난징(南京)의 어머니 강으로 불리는 친화이허(秦淮河), 중일 전쟁의 발단이 된 사건 장소인 베이징(北京)의 루거우차오(蘆溝橋), 반달 형태의 이춘 밍웨산(宜春明月山)이 중추절 달맞이 명소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nalai1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