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평양정상회담 D-2] 남측 선발대 80명, 오늘 새벽 5시 50분 평양 출발

경의선 CIQ 통해 육로로 방북, 평양 오후 도착
서호 통일정책비서관 "정상회담 성공 위해 잘 준비하겠다"
남북정상회담 구체적 그림은 17일, 임종석 실장이 발표 예정

  • 기사입력 : 2018년09월16일 07:56
  • 최종수정 : 2018년09월16일 10: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6일 남측 선발대가 평양으로 떠났다. 남북정상회담의 실질적 준비를 위해서다.

선발대는 이날 새벽 5시50분경 청와대를 출발했고,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출경 절차를 마친 뒤 육로를 통해 방북한다. 평양에는 오후 쯤 도착할 예정이다. 선발대는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을 단장으로 권혁기 춘추관장과 경호·의전·보도 등을 위한 기술 실무자와 취재진 등을 포함해 약 80여명으로 구성됐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에서 공동 식수를 마친 후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2018.4.27

선발대는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평양 현장을 답사하고, 동선을 체크하며, 남측 및 전세계로의 생중계를 위한 실무 준비를 하게 된다.

이날 선발대 단장인 서호 비서관은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고, 권혁기 춘추관장은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선발대가 오늘 평양으로 출발한다. 남과 북이 뜻을 모아 충실히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3차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한반도 평화 기원 사진전이 준비되고 있다. 이번 사진전은 17일부터 26일까지 광화문광장과 서울광장 일대에서 열린다. 2018.09.16 leehs@newspim.com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얼개는 정상회담 하루 전인 17일에 공개된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남북정상회담 공식 프레스센터인 서울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

최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가 회의를 열어 방북단 최종 명단도 결정한 것으로 알려지는 가운데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현대차 정의선 부회장, SK 최태원 회장, LG 구광모 회장 등 4대그룹 총수가 함께 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공식 프레스센터인 DDP도 바쁜 준비 일정을 보내고 있다. 실질적인 개소는 17일부터 이뤄지는 가운데 사전 준비 등을 위해 16일 오후부터 운영된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두고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외벽에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