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평양가는 4대그룹 "경제적 득실? 트럼프 눈치보이네"

대북제재 풀지 않은 美, 재계 "장사는 미국에서 하는데..."
"남북경협, 기대감과 우려 상존"

  • 기사입력 : 2018년09월14일 14:16
  • 최종수정 : 2018년09월14일 14: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4대그룹, (북한에)가긴 가겠죠. 정부 눈치 때문에 가긴 가는데 대북제재가 아직 풀리지 않은 상황에 기업들은 혹여 미국에게 찍힐까봐 불안해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 재계 관계자의 말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북한을 방문할 경제인에 4대그룹 총수가 모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방북 기업인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이다. 이들은 북한에서 사업진출 가능성 등을 들여다본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판문점 선언' 발표를 마친 뒤 박수를 치고 있다. 2018.04.27

남북관계의 큰 전환점에서 정부가 대북정책에 있어 드라이브를 걸자, 4대그룹 역시 이에 부응해 보폭을 맞추려고 노력하는 모습이다. 하지만 아직 미국이 대북제재를 풀지 않고, 대북사업을 진행하는 데 있어 불활실성이 존재하는 상황에 방북은 4대그룹으로선 부담이다.

한 재계 관계자는 "4대그룹 입장에서 대북 사업에 대한 실익보단 대북정책에 따른 대기업 책임에 대한 부분을 염두에 두고 방북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그런데 다른 한편으론 대미 수출 등 미국에서 실질적으로 수익을 올리는데 이번 방북으로 미국 트럼프에게 찍히지 않을지 걱정하는 마음이 있다"고 귀띔했다.

자칫 대북사업을 진행했다가 미국이 돌연 마음을 바꿔 대북제재에 나설 수 있는 불확실성 리스크에 대한 우려감도 상존한다. 예를 들어 최근 미국은 돌연 이란과의 합의를 파기하고, 이란 제재에 나서며 이란에 진출해 있는 국내 기업을 포함해 해외 기업이 큰 손실을 떠안은 경험이 있다.

또 다른 재계 관계자는 "기업이 사업을 하는데 있어 가장 크게 염두에 두고 있는 부분은 '불확실성 리스크'"라며 "아무리 수익 기회가 커도 불확실한 시장엔 잘 들어가려 하지 않는데 북한은 여전히 불확실성이 큰 시장이고, 트럼프 대통령 역시 어디로 튈지 모르는 사람이라 우려감이 크다"고 말했다.

다른 한편으론 대북사업에 대한 기대감 역시 상존한다. 만약 남북경협이 본격화될 경우 전기 및 철도 인프라 구축을 비롯해 통신, 발전 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영역에서 국내 대기업들은 사업을 도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경상 대한상공회의소 경제조사본부장은 "기업들마다 입장이 다 다르고, 기업들 사이에 대북사업에 기회요인과 우려감이 혼재된 상황"이라며 "남북경협에 불확실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의 역할을 북한의 비핵화 일정을 최대한 앞당겨 북미 합의를 이끌어내는 길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북정상회담에서 4대그룹 총수가 모두 동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00년 6월 있었던 1차 남북정상회담에선 4대그룹 가운데 LG그룹의 고(故)구본무 회장이 총수 중 유일하게 고(故)김대중 대통령과 동행해 방북했고, 2007년 8월 2차 남북 정상회담에선 구 회장을 비롯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고(故)노무현 대통령과 동행해 방북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번에 삼성그룹 총수로서 처음으로 방북을 하게 된 반면 LG그룹은 구광모 회장의 방북으로 3차례 있었던 남북정상회담 모두 동행하게 됐다. 최태원 회장은 2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두 번째 방북을 하게 된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