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자리·채용

전액국가지원 ‘2년제 최고급 S/W 전문학교’ 생긴다

2년간 프로젝트 과제 100개 이상 수행..‘취업 넘은 전문가’ 목표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내년 하반기 모집..5년간 진행
2년과정 연 500명 배출 목표..내년 350억원 투입
SW고급인력 등 ‘혁신인재양성 TF’ 5개년 로드맵 착수

  • 기사입력 : 2018년09월10일 12:00
  • 최종수정 : 2018년09월10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100% 취업과 창업률을 자랑하는 프랑스의 ‘에콜(Ecole) 42’와 같은 최고급 소프트웨어(SW) 전문가를 육성하는 전문SW학교가 내년 하반기 학생 모집이 시작된다. 

1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연간 500명 규모의 최고급 SW인재양성을 위한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설립을 본격 추진할 ‘혁신인재 양성 TF’가 운영에 들어갔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2차관이 직접 단장을 맡아 연말까지 운영되는 ‘혁신인재 양성 TF’는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디지털 신기술, 정밀의료‧신약 등 의료, 미래형 자동차‧에너지 신산업 등 주력‧기간산업 분야에서의 혁신인재 양성 5개년 로드맵 등의 수립을 집중 논의할 계획이다. 

TF는 과기정통부를 비롯해 기획재정부, 교육부, 산업부 보건복지부, 4차산업혁명위원회 등 정부 측 7명과 학계 7명, 기업·협회 7명, 연구기관 7명 등으로 구성돼 산학연관이 총망라했다. 

특히 실습‧프로젝트 등을 통해 인재양성과 일자리를 연계시키고 타 분야와의 융합을 선도하는 최고급 SW인재 양성을 위한 혁신적인 새 교육 시스템 ‘이노베이션 아카데미’의 설립·운영 방안을 마련한다. 

이와 관련,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AI(인공지능)‧빅데이터‧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디지털 신기술의 근간은 SW로, 혁신성장을 위해서는 이를 선도할 SW인력 양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혁신적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최고급 인재를 양성하는 교육기관인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내년 정부 예산안에 신규로 반영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혁신성장 선도 분야에서의 성장동력 창출 및 다른 분야와의 융합을 이끄는 최고급 소프트웨어인재 양성을 목표로, 현 교육시스템과 차별화한 프로젝트 기반의 과정 운영, 전문가 멘토링 등을 통한 학습이 이뤄진다. 

무엇보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에콜 42’ 모델을 본격 도입한다.

‘에콜 42’는 2013년 프랑스 통신회사 ‘FREE’가 설립, 실험적 IT 교육기관으로 자리잡았다. ‘에콜 42’는 10개월 간의 인턴과정을 거쳐 개인별로 3-5년간 150개의 프로젝트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도 팀 기반의 프로젝트 수행을 도입해 취업 수준을 넘어서는 SW 최정예 인력을 양성한다는 게 정부의 목표다. 수행 프로젝트 규모도 교육기간 2년 동안  100건을 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국내의 SW산업 인력 부족은 전체 산업 중 가장 높은 수준으로 심각한 상황이다. 직업능력개발원 최근 자료에 따르면 향후 5년간 전 산업 분야에서 SW·SI 개발, 디지털 콘텐츠 개발, 시스템 운영·관리 등 SW직종은 총 2만5000명의 인력이 부족 것으로 예상된다. 

더욱이 전반적인 인력공급 부족에도 불구, 대졸자도 취업 못하는 현장의 '인력 미스매치'가 여전하다는 지적이다.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SPRi) 2018년 자료에 따르면 2018∼2022년간 4차 산업혁명 핵심 분야의 부족 인력 3만2000명 중 석‧박사급 ‘고급인재’ 비중은 60%에 달한다. 

또한 전문대 이상 졸업자 58만1000명 중 16만7000명(29%)은 미취업자로, 이들의 역량 강화를 통한 사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서도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교육대상은 4차 산업혁명분야의 청년·과학기술인·엔지니어 등 소양자질을 갖춘 학생이면 누구나 응시하도록 특별히 제한을 두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학비는 전액 지원된다.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가 사업 주관자로 내년 상반기 아카데미 운영 기관 공모 및 선정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노 정책관은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사업은 5년간 진행된다”며 “운영기관의 안정적인 정착후 비영리재단화를 통한 민간운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