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성공에 시험발사체는 ‘두드려야 할 돌다리’

  • 기사입력 : 2018년09월06일 15:00
  • 최종수정 : 2018년09월06일 15: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나로우주센터<고흥>=뉴스핌] 김영섭 기자 = 한국형우주발사체 ‘누리’는 오는 2021년 본 발사를 목표로 개발되고 있다. 누리호 성공을 위해 핵심적인 것은 2단부의 75톤급 액체엔진의 개발이다. 

6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임철호)과 나로우주센터에 따르면 누리호 시험발사체에 성공하지 못하면 누리호의 본 발사 목표 일정도 순연될 수밖에 없고 전면적인 개발 계획의 수정이 요구될 수도 있다. 반드시 확인하고 넘어가야 할 절차인 것이다. 

시험발사체 발사는 75톤급 액체엔진의 비행시험을 통한 성능 검증이 주요한 임무다. 또 추진제 탱크, 밸브, 배관 등 발사체 서브시스템 성능검증과 함께 △임무제어 시스템, 비행 소프트웨어 및 전자탑재체 등 성능 검증 △발사체 추적 시스템 증 지상시스템 성능 검증도 수행한다. 

      누리호 시험발사체 비행모델 2018.09.06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이에 따라 시험발사체 발사는 누리호의 개발 중감 점검이자 ‘중간 결산’이라고 할 수있다. 시험발사체는 당초 예비타당성 조사 시, 개발 계획에는 최종 발사 시까지 개발 진행 상황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체계가 없어 단계별 사업목표 설정 등을 통해 2단계 목표로 전문가 검토 과정에서 도입됐다. 

또한 75톤급 기본엔진의 독자 개발도 큰 의미를 갖는다. 향후 우리나라가 개발 예정인 우주발사체용 엔진의 기본 토대가 될 75톤급 액체엔진을 비행시험을 통해 국내 기술로 처음 개발하는 리스크를 줄여준다. 추력 75톤급 이상의 중대형 엔진을 독자 개발한 국가는 세계적으로 10개국이 안된다. 대한민국의 기술력을 ‘과시’할 수 있는 기회인 셈이다. 

75톤급 엔진을 기반으로 성능 개량 및 클러스터링을 통해 대형, 소형 발사체 개발에 나선 해외 사례도 많다. 스페이스X의 팔콘(Falcon) 발사체도 이를 이용한 엔진 성능과 클러스터링 방식을 채용했다. 

항우연 관계자는 “시험발사체 개발을 통해 자력으로 설계, 제작, 시험, 발사의 전 과정 수행, 최종 사업목표인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개발을 위한 자신감을 고취시킨다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