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김동연 부총리 "쫓기듯 부동산 대책…바람직하지 않아"

"관계 부처와 대책 준비…원보이스 발표"
김동연 부총리 "보유세 국회서 심의할 것"

  • 기사입력 : 2018년09월07일 17:19
  • 최종수정 : 2018년09월09일 10: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쫓기 듯 대책을 내놓은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김동연 부총리는 7일 서울 강서구에 있는 수소생산업체 엘켐텍에서 열린 혁신성장 현장소통 기업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관계 부처와 차분하게 대책을 준비 중"이라며 "조율을 마치면 적절한 창구를 통해 원보이스로 말하겠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대책 준비 과정에서 당·정·청이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각 부처가 의욕을 갖고 얘기한 게 오히려 시장의 혼란을 불렀다"며 "단일 창구에서 얘기할 때까지 자제해 주기를 당부했다"고 말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기재부]

종합부동산세 강화 관련해서는 "보유세 문제는 특위에서 제안했고 충분히 검토해 정부안이 국회로 넘어갔다"며 "국회 심의 과정에서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집 값 상승과 관련해 "일부 투기적 수요와 거기에 편승한 불안심리가 작용한 것 같다"며 "유동성이 건전한 투자 쪽으로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김동연 부총리는 지난 6일 기자들과 만나 주택 공급과 세제·금융 등을 부동산 대책을 추석 전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