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9번째 혁신성장 소통' 김동연…"연말까지 규제 최대한 해결할 것"

"기업가 정신·미래 먹거리 발굴은 혁신성장 양 날개"
"기업가 정신 전제는 사람과 규제혁신"

  • 기사입력 : 2018년09월07일 16:33
  • 최종수정 : 2018년09월09일 10: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9번째 혁신성장 현장소통에 나선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연내 규제혁신에 고삐를 죄기로 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7일 서울 강서구 소재 수소생산업체인 엘켐텍을 방문, 기업간담회를 통해 "연말까지 현장의 소리를 최대한 듣고 기업 도전 정신을 가로막는 규제 등을 최대한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가 정신과 규제혁신을 언급한 자리에서 “혁신성장 성과가 나려면 마음껏 도전하는 기업가 정신이 발휘돼야한다”는 점을 지목했다. 이를 위해서는 규제혁신이 전제돼야한다는 게 김 부총리의 설명이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월7일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장방문으로 강서구 마곡 소재 (주)엘컴텍을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고압 수소발생기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기재부]

김동연 부총리는 "수소경제법 등을 제정할 때 새로운 규제가 생기지 않도록 업계 의견을 듣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기업가 정신과 함께 혁신성장의 또 다른 축으로 ‘미래먹거리 발굴·육성’도 꼽았다. 현재 정부는 수소경제와 인공지능(AI) 등을 미래 먹거리로 선정, 집중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김동연 부총리는 "인력 양성과 기반 조성 등 민간이 하기 어려운 부분을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며 "수소경제에 대해서도 핵심 인재 양성과 벨류체인별 핵심기술을 개발하는데 정부가 집중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상봉 엘켐택 대표와 한국수소산업협회장인 이치윤 덕양 회장 등 간담회 참석자는 일관된 정부 로드맵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또 수소충전소 등 인프라 구축이 선행돼야 한다고 건의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로드맵이 마련되면 초기에 집중적인 투자를 하겠다고 답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해 LG그룹을 시작으로 현대차그룹·SK그룹·신세계그룹·삼성그룹 등 대기업 및 캠시스와 연우 등 중소·중견기업을 방문, 현장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김동연 부총리와 함께 박건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김형석 국토교통부 정책기획관, 황석태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 등이 배석했다. 민간에서는 문상봉 대표와 이치윤 회장, 이성재 SPG케미칼 회장, 권환주 광신기계공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