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종합] SBS 러브FM 가을개편 쌍두마차는 시사 김성준·힐링 소이현

'시사전망대'·'집으로 가는 길' 등 방송시간 재배치 승부수

  • 기사입력 : 2018년09월05일 13:27
  • 최종수정 : 2018년09월05일 13: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SBS 러브FM이 김성준과 소이현을 간판으로 내세워 오는 10일 파격적인 가을개편을 단행한다.

김성준 SBS 앵커와 배우 소이현은 5일 목동 SBS에서 열린 SBS 라디오 러브FM 개편 기자 간담회에서 '시사전망대'와 '집으로 가는 길 소이현입니다' 등의 방송개편 내용을 발표했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는 러브FM 개국 이래 최장수 시사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으며 사랑받았다. 이 프로그램은 기존 오후 6시에서 오후 2시대(평일 오후 2시20분~4시)로 방송 시간대가 바뀐다.

SBS 김성준 앵커 [사진=SBS]

매일 치열한 시사 프로그램 경쟁 시간대를 피해 '시사전망대'는 차별화된 편성 전략을 선보인다. 라디오 낮 시간은 무조건 연예, 오락 프로그램이라는 기존의 관행을 깨고 시사 전문프로그램 수요층에게 어필한다는 전략이다.

'시사전망대' DJ 김성준 앵커는 "'시사전망대'는 정말 전통이 깊은 프로그램이다. 전통있는 프로그램을 1년동안 진행하면서 많은 배움이 있었다. 그리고 이번에 오후 2시대에 방송이 되는 것은 저한테도, 프로그램에도 새로운 도전"이라고 새로운 각오를 강조했다.

이어 "세상이 가장 빠르게 돌아가고, 정보가 넘쳐나는 그 시간에 청취지분들과 사회를 연결해드리는 다리 역할을 하겠다"면서 "시간대를 옮기니 당연히 프로그램 내용도 바뀐다. 저녁시간대는 하루의 뉴스를 정리를 하는 식이었다면 낮 2시엔 좀더 생생하게 세상이 돌아가는 상황을 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시사전망대'가 빠진 오후 6시대에는 소이현이 라디오 DJ로 새로운 도전을 한다. '집으로 가는 길 소이현입니다'(평일 오후 6시 5분~8시)는 가요, 팝, OST 등 밝고 따뜻한 음악과 매력을 갖춘 힐링 음악 프로그램으로 찾아간다.

배우 소이현 [사진=SBS]

소이현은 "데뷔 후에 매일매일 출근하는 일을 가지게 된 것은 처음이다. 살짝 걱정이 되기도 한다. 우선은 드라마 촬영처럼 밤을 새거나 하진 않으니까 도전해보고 싶었다. 집에 아이들이 둘이나 있지만 둘째도 돌이 다 돼 가기 때문에 여유가 있다. 그리고 엄마로서도 중요하지만 배우로서 또다른 커리어를 쌓아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주요 개편과 함께 SBS 러브FM에서는 일요일 오전 11시 '안윤상의 선곡! 진검승부'(오전 11시~12시), 주말 오후 2시에는 다운타운 클럽가의 스타, DJ 래피가 진행하는 'DJ 래피의 드라이브 뮤직'(오후 2시 5분~4시)으로 변화를 꾀한다.

이번 시즌 바뀌는 SBS 러브FM은 오는 10일부터 새로 개편된 프로그램들로 청취자들을 만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