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태풍솔릭] 목포 남서쪽 해상 접근..내일 새벽 변산반도 상륙 예상

  • 기사입력 : 2018년08월23일 20:14
  • 최종수정 : 2018년08월23일 21: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24일 새벽 변산반도 일대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23일 오후 6시 기준 북위 34.2도, 동경 125.7도 위치, 강한 중형 태풍으로 목포 남서쪽 약 9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3km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23일 저녁 7시 기준 기상청이 발표한 태풍 예상 진로 [사진=기상청]

기상청 예보 등을 종합하면 태풍은 이날 자정 목포 북쪽 해상을 지나 24일 오전 2시를 전후해 전북 부안 등 변산반도 일대에 상륙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오는 24일까지 태풍 영향으로 전국에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며 "매우 강한 바람도 불 것이니 유의하기 바란다"고 발표했다.

태풍 솔릭은 23~24일 광주·전남 전 지역과 충남·강릉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5시 기준 △전북·전남 △남해서부앞바다 △흑산도·홍도 △서해남부먼바다 △제주도 지역 등에 태풍 경보를 내렸다. 울산, 대구, 경북에는 태풍 예비 특보가 발효돼 있다. 수도권은 이날 밤 예비 특보가 발표될 예정이다.

앞서 기상청은 이날 오후 3시 발표에서 "태풍 솔릭이 당초 중부 서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됐다"면서도 "하지만 태풍 이동속도가 느려지면서 남부서해안에 상륙할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기상청은 "대구와 경북이 태풍 영향을 오랜 시간(21시간) 받을 것"이라며 "이들 지역은 오는 24일까지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예상되며 지형적 영향에 의해 강수량의 지역차가 크겠다"고 전망했다.

대구, 경북, 울릉도, 독도는 23~24일 예상 강수량이 50~100mm다. 비가 많이 내리는 곳은 강수량이 150mm 이상이겠으며 경북 북동산지와 경북동해안은 200mm일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태풍 영향권에서 대구와 경북에 순간풍속 초속 30m(시속 108k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다"며 "강풍으로 옥외 시설물, 건물 유리창, 가로수 등 제반 시설물이 붕괴되는 피해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