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산업 > 재계·경영

[갤노트9 공개] "'메모리·배터리·S펜' 모두 진화한 최고의 폰"

최대 1TB 메모리 용량...블루투스 기능으로 진화한 S펜
배터리 한번 충전에 24시간 사용 가능

  • 기사입력 : 2018년08월10일 00:39
  • 최종수정 : 2018년08월10일 05: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미국 뉴욕=뉴스핌] 김지나 기자 = 9일 오전 11시(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 갤럭시노트9 언팩 행사장. 4000여명의 참석자들이 행사장을 가득 채웠다. 

갤럭시노트9 S펜의 메인 색상인 노란색의 난방을 입고 무대에 오른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은 "갤럭시 노트는 2011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언제나 업계 혁신의 기준을 제시하고,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기술력을 보여준 제품"이라며 "갤럭시 노트9은 모든 일상과 업무를 스마트폰과 함께 하는 사용자들이 원하고 필요로 하는 기능과 성능, 인텔리전스 등 모든 것을 갖춘 최고의 스마트폰"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베일을 벗은 갤럭시노트9은 전작 갤럭시노트8과 비교해 외형적인 모습에선 큰 차이가 없었다. 반면 메모리 크기와 배터리 용량이 늘며 스마트폰으로 한 번에 다양한 기능을 이용하려고 하는 고객들의 요구에 부응했다.

갤럭시노트만의 특징인 S펜도 블루투스 기술을 추가해 기능을 확장시켰다.

◆PC급 메모리 최대 1TB...배터리 한번 충전에 24시간 사용

갤럭시노트9의 내장 메모리는 기본 128GB용량으로 출시됐다. 전작 갤럭시노트8이 64GB부터 출시된 것과 비교해 기본 용량이 2배 늘어난 것이다.

여기에 512GB 내장 메모리 모델도 새롭게 출고됐다. 이 용량을 마이크로 SD카드와 함께 사용할 경우 1TB 메모리 용량을 사용할 수 있다. 노트북 수준의 메모리 용량이다.

메모리 크기가 커지며 배터리 용량도 기존 3300mAh에서 4000mAh로 21%(700mAh) 늘었다. 4000mAh 배터리는 보조배터리 없이 1회 충전으로 단말기를 24시간 거뜬히 사용할 수 있는 용량이다. 배터리 용량이 늘며 단말기 무게는 전작보다 6g 무거워졌다.

여기에 고성능 10nm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현존하는 가장 빠른 다운로드 속도인 최대 1.2Gbps를 지원해 사용자는 어떤 애플리케이션이든 매끄럽게 다운로드 받거나 스트리밍하며 즐길 수 있다.

◆S펜, 블루투스로 단말기로부터 '독립'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이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브루클린바클레이스 센터 언팩 행사장에서 신제품 갤럭시노트9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특히 언팩 행사장에서 기대감을 불러 일으켰던 것은 블루투스 기능을 추가한 S펜의 진화였다. 진화된 S펜의 기능은 언팩 행사 전부터 외신 및 국내 언론 등을 통해 정보가 유출되며 어느 정도 예상됐다.

갤럭시노트9의 S펜은 블루투스 기능을 통해 단말기로부터 일정 부분 벗어난 상태에서도 독립적인 기능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S펜은 펜의 버튼을 이용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고, 카메라, 동영상, 갤러리 등을 제어할 수 있다. 이밖에도 프레젠테이션 중 슬라이드를 넘기는 기능도 가능하다.

S펜 버튼을 길게 눌러 바로 실행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은 사용자가 지정할 수 있다.

카메라, 갤러리, 음성녹음, 삼성 뮤직, 삼성 비디오, 유튜브, 스냅챗, 스노우, B612, 파워포인트, 한컴 오피스 쇼 등은 버튼을 한번 혹은 두 번 눌러 원격 제어할 수 있다.

블루투스 S펜의 배터리 충전 방식으론 축전지 기능이 이용됐다. 축전지는 일시적으로 전력을 모으는 장치로 S펜을 스마트폰에 꽂기만 하면 약 40초 만에 충전할 수 있다. 충전된 S펜은 대기시간 기준으로 30분, 최대 200번의 버튼을 사용할 수 있다.

◆ AI카메라 새로 추가...20개 분류로 동급 최다 

갤럭시노트9에는 AI 카메라 기능이 새롭게 추가됐다. 

갤럭시노트9 AI 카메라는 꽃과 음식, 인물 등 촬영 장면을 스스로 인식해 밝기, 화이트밸런스, 채도 등을 최적으로 지정해 촬영해 준다. 사용자가 사진을 촬영하기 전에 별도의 필터를 적용하거나 어울리는 모드로 변환하는 번거로움을 없앤 기능이다.

현재 시중에 출시된 LG전자의 G7씽큐 역시 AI 카메라 기능으로 사물을 자동으로 인식해 화각 및 밝기, 대비 등을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 준다.

G7씽큐가 19개의 분류로 인식한다면 갤럭시노트9은 분류가 20개다.

한편 갤럭시노트9은 메인컬러인 오션블루를 비롯해 미드나잇블랙, 라벤더퍼플, 메탈릭코퍼 등 총 4가지 색상으로 8월 24일부터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