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블록체인

KT, 신한은행과 블록체인 신규 사업 공동 추진

금융·공공 분야 ‘KT 네트워크 블록체인’ 활용
지방자치단체 지역상품권에 관련 기술 도입

  • 기사입력 : 2018년08월08일 09:15
  • 최종수정 : 2018년08월08일 09: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KT(회장 황창규)가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과 손잡고 블록체인 기술 기반 신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양사는 KT 광화문빌딩 이스트에서 이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KT와 신한은행은 새롭게 진행하는 금융, 공공 분야의 신규 사업에 KT가 개발한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활용한다.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은 KT가 전국에 구축한 초고속 네트워크에 블록체인을 결합한 장비를 구축해 정보의 보안과 신뢰를 강화하는 기술이다.

KT는 신한은행과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신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김학준 KT 플랫폼서비스기획담당 김학준 상무(왼쪽)와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장. [사진=KT]

또한 최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별로 도입하고 있는 지역상품권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는 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 사업에서 KT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 개발과 네트워크 인프라 분야를 담당하고 신한은행은 플랫폼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와 플랫폼 내 결제 및 정산 기능의 개발을 맡게 된다.

KT는 2015년부터 블록체인 기술 연구개발 전담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초당 10만 개의 거래가 1초 만에 진행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2019년까지 개발해 각종 금융 영역의 서비스에도 이를 적용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블록체인을 디지털 뱅킹의 핵심 기술로 인식하고 자체적으로 ‘블록체인 랩’을 운영하고 있으며 해외송금, 무역금융, 거래 인증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는 것을 점진적으로 준비 중이다.

김학준 KT 플랫폼서비스기획담당 상무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KT 블록체인 기술을 금융 분야에 적용해 다양한 실증 사업을 만들 계획”이라며 “이는 블록체인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