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메딕션, 국립정신건강센터·대학병원에 자체개발 M-CBT 설치

  • 기사입력 : 2018년08월07일 16:15
  • 최종수정 : 2018년08월07일 1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메딕션이 국내 유수의 국립병원과 대학병원에 직접 개발한 가상현실(VR) 3D 중독치료 솔루션 기기인 M-CBT를 설치했다.

메딕션은 국립병원 및 보건복지부 알코올 중독치료 전문병원 총 8곳에 M-CBT를 납품했다고 7일 밝혔다. 납품한 병원은 △국립 정신건강센터 △국립 공주병원 △국립 부곡병원 △김해 한사랑병원 △강남 을지병원 등이다.

M-CBT는 세계 최초로 가상현실 3D 치료 프로그램과 중독질환 별 인지행동치료 프로그램이 탑재됐다. 개인치료와 단체치료가 모두 가능해 입원 중인 중독 환자들까지 사용할 수 있다.

메딕션은 2008년 설립 후 가상현실과 생체신호를 활용한 중독 진단 및 치료를 연구해왔다. 이어 지난 2009년 미국 하버드 의대 맥클린 병원(McLean Hospital)과 공동으로 가상현실 중독 치료 연구에 돌입했다.

현재 법무부 성범죄자 다중감각치료 프로그램 연구, 알코올 중독 범죄자 치료를 위한 솔루션 납품, 게임 과몰입센터에 가상현실 게임중독 치료 프로그램 납품 등을 완료하며 다양한 중독분야의 진단과 치료를 위한 개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알코올 중독 환자에게 가상현실 치료 효과가 뇌 양전자단층촬영(PET)을 통해 나타났고 이는 미국 ABC뉴스를 비롯한 40여개의 매체에 발표됐다. 치료에 참가한 환자들의 뇌 신진대사가 변화를 보였고 5주 간의 치료 후 알코올에 의존하는 영역 활동이 감소했다는 설명이다.

김석민 메딕션 대표이사는 “국립병원 및 대학병원을 비롯해 정신과 전문병원과 중독관리 공공기관 등의 다양한 네트워크를 통해 납품처를 늘려 나갈 계획”이라며 “국내 유수 병원들과 지속적인 연구와 협력을 통해 알코올, 니코틴, 마약중독부터 도박, 인터넷 중독 등의 행위중독까지 중독 치료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제공=메딕션>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