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정부, 농축산물 폭염 피해 최소화…108억 추가 투입

축사 냉방장치 60억·밭 급수 48억 지원
정부기관 살수차 동원…농업용수 긴급지원

  • 기사입력 : 2018년08월07일 11:00
  • 최종수정 : 2018년08월07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사상 최악의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정부가 농축산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00억여원을 투입한다. 축사 냉방장치 지원에 60억원을 투입하고 밭 급수 지원에도 48억원을 추가로 지원할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농축산물 폭염 피해 대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7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난달 27일 관정 개발, 간이급수시설 설치, 살수차 운영 등의 급수대책비 30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하지만 폭염이 8월까지 지속되면서 급수 지원에 48억원을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장관대행)과 직원들이 폭염에 대비해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농식품부는 지자체에 관개시설이 없는 밭 중심으로 지원하되, 단기간 내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고 보다 많은 농지가 가뭄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농식품부는 농업용수 지원이 가능한 행정안전부, 국방부, 산림청 등의 관계부처와도 적극적으로 협업해 폭염으로 어려운 농업현장을 범정부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재난안전본부와 소방청, 지자체 협조를 독려해 긴급 관수를 지원하고, 국방부는 지자체에서 농업용수 지원 협조 요청 시 인근 군부대가 보유한 살수 관련 장비와 인력 등 가용 자원을 지원한다.

산림청은 각 지방청 및 지자체가 보유하고 있는 산불 진화 장비 및 인력을 활용해 급수가 시급한 밭을 지원한다.

정부는 또 폭염으로 인한 가축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지난 6일 현재 폐사한 가축 수는 453만마리로서 전년동기대비 56.5%나 급증했다.

입추를 하루 앞둔 6일 전북 익산의 한 농가에서 땀을 흘리며 고추를 수확하고 있다. [사진=농촌진흥청]

이에 정부는 선풍기, 환기·송풍팬, 쿨링패드, 안개분무, 스프링클러, 차광막(지붕단열제), 냉동고, 말벌 퇴치장비(트랩) 등 시설공사가 필요 없거나 간단한 교체로 설치가 가능한 냉방장비를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

지난달 실시한 수요조사를 토대로 축사시설현대화사업의 국비 60억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중소 규모 농가로 농가당 300만원 이내 범위에서 국가가 30%를 보조한다.

농협은 농협중앙회와 경제지주, 금융지주가 모두 참여하는 '범농협 폭염대책'을 마련해 영농 현장을 지원하고 있다. 양수기·펌프 등 관수 장비 물량 총 3000대를 확보해 공급했다.

농식품부는 "급수, 병충해 방지, 시비 등의 실질적인 현장 지원을 지속하는 한편, 폭염에 따른 수급 불안이 추석 물가까지 이어지지 않도록 선제적인 수급관리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