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코오롱생명과학, 日 JSGCT학회서 인보사 국내 장기추적 결과 발표

  • 기사입력 : 2018년07월31일 20:13
  • 최종수정 : 2018년07월31일 2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코오롱생명과학(대표이사 이우석)은 디앙 26일부터 28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18 일본세포유전자치료학회(JSGCT: Japan Society of Gene and Cell Therapy) 연례학술대회에서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의 한국 임상 2a, 2b, 3상 장기추적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학회 발표를 진행한 코오롱생명과학 유수현 상무(Bio사업담당 본부장)는 한국 임상시험에 대한 장기추적 관찰에 대한 다양한 내용을 발표했다. 중등도 무릎 골관절염(K&L grade 3) 환자의 △무릎 기능성 및 활동성 평가지수인 IKDC(International Knee Documentation Committee), △통증평가지수인 VAS(Visual Analog Scale)를 분석한 결과, 2a상에서는 인보사 투여 전 대비 투여 후 48개월까지, 2b상 및 3상에서는 인보사 투여 전 대비 투여 후 36개월까지 지수 개선이 유의미하게 유지되었다고 발표했다.

3상 장기추적에서는 △일상생활에서의 기능성, 통증 및 강직성 평가지수인 WOMAC(Western Ontario and MacMaster Universities)과 △기능성, 통증, 삶의 질 평가지수인 KOOS(Knee Injury and Osteoarthritis Outcome Score)를 추가로 분석하였으며, 그 결과 인보사 투여 전 대비 투여 후 36개월까지 모두 유의미한 지수 개선이 유의미하게 유지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임상 3상 피험자들에 대해서 3년차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 위약 투여군에 참여했던 피험자들(총 81명) 중에서는 6명이 인공관절치환술(TKA: Total knee Arthroplasty)을 시술 받은 반면, 인보사 투여군에 참여했던 피험자들(총 78명) 중에서는 1명만이 인공관절치환술을 받은 것으로 확인된 내용을 발표하기도 했다.

유 상무는 '인보사 투여가 인공관절치환술을 지연시킬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하였다는 점에서 상당히 의미있는 결과였다”며 “향후 좀더 장기적인 추적 관찰을 통해서 인공관절치환술 지연 효과에 대해 통계적인 유의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인보사의 적응증 및 투여방법 확대를 위한 추가임상 및 연구자 임상 등,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며 "작년 11월 첫 출시 이후 7개월만에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있는 인보사가 블록버스터가 될 수 있도록 연구 개발을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코오롱생명과학>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