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정부, 24시간 내 라오스 구호선발대 파견키로

민관합동해외긴급구호협의회서 결정, 본대 파견 협의 위해
정부, 구조팀·의료팀 '대한민국해외긴급구호대' 파견키로

  • 기사입력 : 2018년07월25일 17:45
  • 최종수정 : 2018년07월25일 17: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정부가 수력발전 보조댐 사고로 심각한 피해가 발생한 라오스에 24시간 내 선발대를 파견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25일 외교부 강정식 다자외교조정관 주재로 민관합동해외긴급구호협의회를 개최해 지난 23일 발생한 라오스 세피안 세남너이 수력발전 보조댐 사고를 겪은 라오스에 대한 긴급 구호 지원 방안을 협의했다.

라오스 아타푸주(州) 인근수력발전용 댐 붕괴로 메콩 강물이 범람하자주민들이 가옥 지붕 위로 올라가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국방부, 국토교통부, 보건복지부, 소방청 등 관계부처 및 한국국제협력단(KOICA), 그리고 대한적십자사, 국제개발협력민간협의회 등 민간단체가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는 현지 상황 및 본대 파견에 필요한 사항을 협의하기 위해 향후 24시간 내 외교부, KOICA, 소방청, 국립중앙의료원 등으로 구성된 선발대를 파견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생존자 구조, 의료지원, 방역활동 등 수행을 위한 구조팀과 의료팀으로 구성된 ‘대한민국해외긴급구호대(Korea Disaster Relief Team, KDRT)’를 가급적 조속히 파견하기로 한 바 있다.

구호대 본대 파견 시기 등 구체적인 내용은 라오스 정부와 협의해 결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날 협의회에서는 피해 지역 주민 지원을 위한 의약품·구조물자 및 긴급구호금 제공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구체적 지원 내역 및 전달 방식 등은 라오스측 입장 등을 감안하여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