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나를 잡아가라" 최저임금 덫에 걸린 편의점 운영 ‘임계점’

편의점협회,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화 및 동결 촉구

  • 기사입력 : 2018년07월12일 11:31
  • 최종수정 : 2018년07월12일 11: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호 이민주 기자 = 편의점 가맹점주 단체가 최저임금의 현실화를 요구하며 단체 행동에 나섰다. 출혈 경쟁 속에 올해 최저임금 인상까지 더해져 수익성 악화를 겪는 와중에 또 다시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될 경우 생존 자체가 위협받을 수 있다는 호소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전편협)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화 재논의, 최저임금의 동결 등을 촉구했다. 작심한 듯 현장에서 "나를 잡아가라"는 구호가 담긴 카드를 일제히 들었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관계자들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최저임금 동결 및 업종별 차등화'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이민주 기자]

실제로 지난해까지 고속성장하던 편의점 점포수는 올해부터 증가세가 눈에 띄게 둔화됐다. 올해 최저임금이 16.4% 인상되면서 비용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폐업이 속출한 탓이다.

실제 올해 상반기 편의점 CU의 순증 점포수는 394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 942개에 비해 급감했다. GS25의 경우 순증 점포수가 지난해 상반기 1048개에서 올해는 343개로 3분의 1 토막났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으로 인한 창업 메리트 감소가 신규 출점에 영향을 미쳤다. 점포 운영의 임계점에 다다른 점주들이 폐업을 선택하는 경우도 늘었다. 업계에선 수익성 악화로 인해 폐점이 평년의 2배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최저임금이 7530원이 되자 가맹점주들의 수익도 급격히 감소했다. 하나금융투자증권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가맹점의 순수입이 약 14.3% 감소한 것으로 추정했다. 일 매출 180만원을 기준으로 하루 8시간씩 3교대 근무하는 가맹점의 경우 매출이익에서 아르바이트생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34%에 달한다는 분석이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최저임금이 16.4% 인상되며 가맹점 월 영업이익이 42.1% 감소했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점포의 영업이익률도 기존 4.3%에서 2.5%로 떨어진다.

결국 편의점 점주들은 아르바이트 고용을 줄이고 자신의 근무시간을 늘리거나 심야영업 취소, 다점포 철수 등 긴축경영을 통해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실제 이마트24의 신규점 중 심야영업을 하는 24시간 운영 점포의 비율은 지난해 19%에서 올해 상반기 9.7%로 급감했다. 최근 서울시의 ‘편의점주 근무환경 실태조사’에 따르면 심야영업을 하는 편의점 가맹점주의 62%가 ‘심야영업을 중단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가맹점 사업도 기존 다점포 방식에서 고수익 단일점포 방식으로 패러다임 전환이 이뤄지고 있다. 세븐일레븐의 다점포 비율은 지난해 30.7%에서 올해 29.4%로 감소했다.

24시간 운영하는 점포들도 확연히 줄었다. 이마트24의 경우 지난해 신규점의 19%가 24시간 운영을 선택했지만, 올해 상반기에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야간 운영에 부담을 느끼는 경영주가 늘어나면서 9.7%로 감소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성인제 전편협 공동대표는 “2018년도 최저임금이 7530원 인상으로 편의점들은 정상적 운영을 하지 못하는 등 이미 한계에 다다른 상태”라고 호소했다.

특히 전편협은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 적용, 내년도 최저임금 동결 등을 요구하면서,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7만여 편의점의 전국 동시 휴업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편협은 지난 4월 기존 임의단체에서 비영리 사단법인으로 전환한 단체로 △세븐일레븐 경영주협의회 △CU 가맹점주협의회 △GS25 경영주협의회 △이마트24 경영주협의회 등 편의점 4사 가맹점주협의회로 구성됐다. 현재 편의점 가맹본사의 카운터파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지난 1월 대전 쌍청회관에서 열린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창립총회에서 가맹점주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