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정책

나종민 문체부 차관 "게임업계 특성 반영 탄력·선택적 근로시간제 검토"

11일 넷마블 현장 방문…게임업계, 주52시간 단축 시행 대응

  • 기사입력 : 2018년07월12일 08:47
  • 최종수정 : 2018년07월12일 08: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나종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11일 게임업체 '넷마블(주)'을 방문해 노동시간 단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임업계와 간담회를 갖고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근로시간 단축 관련 게임업계 간담회 단체사진. 가운데는 권영식 넷마블 대표집행임원,  나종민 문체부 제1차관,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장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게임업계는 국내 뿐 아니라 해외로 24시간 서비스된다는 점과 게임 출시 시점에 근무가 집중되는 경향이 있다는 점 등 노동시간 단축에 대한 애로사항이 많다. 이에 문체부는 직접 현장을 방문해 노동시간 단축 시행에 따른 게임업계의 대응과 현항과 건의사항 등을 수렴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노동시간 단축으로 신작 게임 출시가 지연되는 등 애로사항이 있지만 시행 후 직원들의 근무 만족도나 업무 집중도가 높아지는 등 긍정적인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프로젝트 단위로 운영되고 24시간 서버를 모니터링해야 하는 게임의 특성을 반영해 탄력적 근로시간제나 선택적 근로시간제의 기간 확대와 게임 개발 업무도 재량 근로시간제에 해당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건의했다.

나종민 차관은 "게임산업은 이야기가 있는 대표적인 창의적 콘텐츠 산업으로서 다른 것을 생각하고 접해보고 융합할 수 있는 '여유'가 필수적"이라면서 "게임업계 종사자의 적절한 노동시간은 기발하고 다양한 콘텐츠를 생산하며 유능하고 창의적인 인재를 불러 모으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4월부터 콘텐츠업계의 현장 목소리를 담기 위해 관련 협회·단체가 참여하는 특별전담팀(TF)를 구성해 게임·방송·영화 등 분야별 간담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해 왔다.

한 관계자는 "7월 중에는 게임업계에서 인력을 운영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콘텐츠 분야 노동시간 단축 기본 지침'(가이드라인)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이번 간담회에서 나온 업계의 건의 사항은 내부 검토를 거쳐 개선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