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비트코인 투자자는 XX다' 가상화폐 대부 녹취록 파문, 중국 투자자들 멘붕

리샤오라이 개인 전화통화 녹취록 유출
가상화폐 허상 맹렬하게 지적… “투자든 투기든 돈만 벌면 된다”

  • 기사입력 : 2018년07월06일 15:57
  • 최종수정 : 2018년07월31일 14: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중국의 비트코인 대부가 개인적으로는 가상화폐에 매우 비관적인 관점을 가진 것으로 통화 녹취파일을 통해 드러나 시장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중국 징지관차망(經濟觀察網)에 따르면 비트코인계 유명인사인 리샤오라이(李笑來)는 최근 지인과 통화에서 비트코인 투자자를 바보라고 폄하하는 얘기 등을 나눴고 이 통화 녹취파일이 온라인에  유출돼 파문이 일고 있다.  공개된 녹취파일에 따르면 리샤오라이는 비속어 등을 사용하며 “가치투자에 맹신하는 자는 모두 XX다”며 문제의 폭탄 발언을 쏟아냈다. 

공개된 녹취록 속 리샤오라이는 6개월여 동안 구매자 A 씨에게 콩치비(空氣幣, 가치가 없는 코인)를 추천했다며 “내가 그에게 처음으로 콩치비를 판 사람”이라며 자랑하듯 말했다.

리샤오라이는 이어 “지금 되돌아보면 그 사람은 엄청난 팔랑귀였다” “그는 얼굴만 멀끔했지 어딘가 좀 모자랐다” “그는 내가 어디를 가던 졸졸 쫓아다녔다” 고 공격했다. 

최근 '중국 비트코인 대부' 리샤오라이(李笑來)가 지인과 전화통화 하는 내용이 담긴 녹취파일이 온라인에 확산됐다 <사진 = 바이두>

리샤오라이는 자신을 왕훙(網紅, 인터넷 스타)과 같다고 설명했다. 100만 명의 독자를 업고 업계를 이끌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시장이 하락 국면에 있을 땐 칼럼이나 쓰면서 인기를 끌면 된다”며 “그러면 시장이 다시 반동하기 시작할 때 더 큰 영향력을 끼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문가라도 해도, 제대로 알고 말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 비트코인 투자엔 비결이 없다.  결국 대범한 사람이 이기는 법이다”며 말폭탄을 쏟아냈다. 특히 “투기와 욕심이 가상화폐 시장을 지탱하고 있다”며 “투자든 투기든 돈만 벌면 되는 거 아니냐”고 밝혀 논란을 더 했다.

그는 ‘3세대 블록체인’ 이오스(EOS) 등과 유명투자자에 대해서도 한 마디 했다. 

이에대해 중국이 개발한 가상화폐 거래소인 비안(幣安, Binance)의 허이(何壹) 창업가는 자신의 SNS를 통해 “거짓말쟁이 눈에는 거짓말쟁이 밖에 안 보인다”며 비난했다.

네티즌은 “이게 가상화폐 시장의 실상”이라며 중국 비트코인 대부의 서로 다른 모습에 실망감을 드러냈다.

지난 4일 리샤오라이는 자신의 SNS를 통해 “사적인 통화였다”며 “말만 험할 뿐이지 본 뜻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주장했다.

'중국에서 가장 많은 비트코인을 보유한 부자'로 이름난 리샤오라이가 "투기든 투자든 돈만 벌면 된다"는 식의 발언을 해 업계의 실망이 커지고 있다 <사진 = 바이두>

중국 판시티캐피탈(Pan city capital, 泛城資本)의 천웨이싱(陈伟星) 이사장은 “앞으로 전 세계는 시장거래 중심으로 돌아갈 것이다”며 “경쟁 속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을 장악했는지에 따라 힘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판시티캐피탈은 인터넷금융∙인공지능∙블록체인 등을 전문으로 하는 자산관리 회사다.

그는 “블록체인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 일정한 규범과 투명한 시스템이 필요하다”며 “블록체인에 대한 투자가의 신뢰성을 제고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블록체인이 세계를 바꿀 것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황장카이(黃張凱) 중국 칭화대학(清華大學) 금융학 부교수는 “신(新)문물에는 거품∙투기∙과열∙날조∙사기 등이 동반한다”며 “이런 행동을 멈추지 않으면 미래는 없다”고 주장했다.

리샤오라이는 중국 1위 교육 그룹 신둥팡(新東方) 토플 강사에서 ‘중국에서 가장 많은 비트코인을 보유한 부자’로 변신한 창업가이자 투자자다. ‘미래를 보는 투자자’로 불리며 중국의 비트코인 투자를 이끌고 있다.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