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대도서관·윰댕·밴쯔·씬님, '랜선라이프' 통해 1인 미디어·크리에이터의 모습 공개한다(종합)

  • 기사입력 : 2018년07월05일 14:00
  • 최종수정 : 2018년07월05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1인 미디어에서 가장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게임, 토크 먹방, 뷰티를 대표하는 크리에터의 모습이 ‘랜선라이프’를 통해 드러난다. 

이나라 PD는 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JTBC사옥에서 열린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 제작발표회에서 “프로그램 운명을 좌우할 사람들이 바로 크리에이터였다. 반론의 여지가 없는 사람들이 네 명이었다. 기획했던 분들이 섭외가 돼서 기분이 좋다”고 섭외 기준을 공개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출연진 이영자, 김숙, 밴쯔, 씬님, 윰댕, 대도서관, 김종현이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JTBC 사옥에서 열린 예능프로그램 ‘랜선라이프 - 크리에이터가 사는 법’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랜선라이프 - 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은 최근 핫한 1인 크리에이터들의 삶을 관찰하고 그들의 카메라 뒷모습을 파헤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6일 첫 방송 예정. 2018.07.05 leehs@newspim.com

‘랜선라이프’는 콘텐츠 크리에이터 중에서도 각각 게임, 토크, 먹방, 뷰티를 대표하는 대도서관, 윰댕, 밴쯔, 씬님이 PD도 작가도 없이 모든 것을 직접 기획하는 모습과 그들의 리얼한 일상을 공개하는 예능이다.

김숙은 “연예인 크리에이터로 송은이 씨와 일하고 있는데, 콘텐츠 크리에이터 네 분이 너무 궁금했다. 이 분들과 촬영을 하면서 배울 점이 너무 많았다. 그들이 사는 법을 우리가 낱낱이 파헤쳐봤다. 촬영하면서 너무 즐겁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도서관은 “TV방송 시스템을 배운다는 느낌으로 출연했는데, 역시나 배우는 부분이 많다. 프로그램이 덕분에 깨닫는 점도 많고 즐겁게 하고 있어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윰댕도 “인터넷 방송이 생길 때 시작해서 벌써 18년이 됐다. 앞으로 1인 미디어가 얼마나 성장할지 궁금하고, 훌륭하신 MC분들과 크리에이터와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영향 받아서 더 좋은 영상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크리에이터 윰댕과 대도서관이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JTBC 사옥에서 열린 예능프로그램 ‘랜선라이프 - 크리에이터가 사는 법’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랜선라이프 - 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은 최근 핫한 1인 크리에이터들의 삶을 관찰하고 그들의 카메라 뒷모습을 파헤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6일 첫 방송 예정. 2018.07.05 leehs@newspim.com

밴쯔는 “(이)영자 누나의 팬이었다. 함께 있는 것 자체가 저한테는 영광이다. 제가 먹었던 것을 누나가 드셨을 때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했다. 그래서 선생님한테 과제 검사 받는 기분이다. 매 촬영 때마다 긴장하게 된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씬님은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동중이다. 유튜브 채널에서는 10분밖에 보이지 않는 제 모습의 뒷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다. 이면에는 힘든 제작 과정이 있는데, 그걸 얘기 드리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특히 JR은 “처음 접하게 된 계기는 오래 전에 슬럼프가 온 적이 있었다. 애니메이션을 보며 즐거움을 찾으려고 했다. 그러다보니 제가 좋아하는 게임 영상으로 넘어가게 됐다. 그렇게 대도서관의 영상을 처음 접했다. 게임을 잘 하지 못하는데, 방송을 보면서 대리만족을 느꼈다. 그래서 처음 만났을 때, 너무 신기했다. 너무 좋았고, 지금은 또 만날 수 있다는 생각을 하면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웃어보였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크리에이터 씬님이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JTBC 사옥에서 열린 예능프로그램 ‘랜선라이프 - 크리에이터가 사는 법’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랜선라이프 - 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은 최근 핫한 1인 크리에이터들의 삶을 관찰하고 그들의 카메라 뒷모습을 파헤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6일 첫 방송 예정. 2018.07.05 leehs@newspim.com

현재 관찰 예능은 많이 방송되고 있다. ‘나 혼자 산다’등과 이번 관찰예능의 다른 점은 바로 ‘콘텐츠’라는 것이 이나라 PD의 설명이다.

이 PD는 “관찰예능으로 가는 게 맞는 건가 고민이 컸다. 그 이면에 어떤 모습이 있을지 궁금했다. 저히 프로그램은 1+1같은 프로그램이라고 말한다. 관찰과 동시에 콘텐츠도 함께 볼 수 있다. 이게 다른 프로그램과 차별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1인 미디어가 사실은 인기가 있고,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시청층과 TV시청층이 다르다고 생각했다. 주안점을 둔 부분이, 1인 미디어 팬층과 TV시청층의 간극을 줄이는 것이었다”며 궁극적인 기획 의도를 밝혔다.

또 “프로그램 제작할 때도 많은 사람들이 크리에이터에 대한 선입견이 있다고 생각했다. 저희가 갖고 있는 선입견보다 이들이 정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쉽게 보이지만 쉽지 않은 이들의 일상을 그리고, 멋있는 철학을 보여주고 싶다. 그리고 이들을 잘 알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뒷모습을 보여주며 재미를 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크리에이터 밴쯔가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JTBC 사옥에서 열린 예능프로그램 ‘랜선라이프 - 크리에이터가 사는 법’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랜선라이프 - 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은 최근 핫한 1인 크리에이터들의 삶을 관찰하고 그들의 카메라 뒷모습을 파헤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6일 첫 방송 예정. 2018.07.05 leehs@newspim.com

콘텐츠 크리에이터는 방송 프로그램과 1인 미디어의 차이점을 꼽기 시작했다. 가장 큰 차이점은 바로 체계적이라는 것이었다.

대도서관은 “큰 예능프로그램에, 관찰 예능에 출연한 것은 처음이었다. 유기적으로 호흡하는 MC를 봤을 때 많은 점을 배우고 있다. 이런 시스템을 1인 미디어에 구축하고 싶다는 생각이 크다”고 말했다.

윰댕은 “혼잣말을 하면서 방송을 해왔는데, 너무나 많은 감독님과 제작진이 한 프로그램을 위해 일을 하고 계셨다. 체계적이고 제가 해왔던 것과 다른 세계였다. 방대한 양을 찍고 적은 부분이 나간다. 그런 게 1인 미디어와 제일 달랐다. 많은 것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대도서관은 “취미와 관심사가 사람들에게 무한대로 늘어나기 시작했다. TV에서는 이런 점을 방송해주지 않는다. 그런 콘텐츠를 즐기려면 개인들이 콘텐츠를 만들어서 사람들에게 제공해야 한다. 그래서 1인 미디어가 늘어가는 거라고 생각한다. TV와 1인 미디어가 상생할 수 있다고 본다. 그 시초가 바로 ‘랜선라이프’가 될 것”이라며 자신했다.

‘랜선라이프’는 오는 6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