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경제 > 경제일반

반도체 덕에 경상수지 75개월 연속 흑자...여행수지 적자(종합)

경상수지 86억8천만달러 흑자...선박·가전 수출 감소
내국인 해외여행 늘며 서비스수지 적자 확대

  • 기사입력 : 2018년07월05일 10:38
  • 최종수정 : 2018년07월05일 14: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반도체 수출 호황에 힘입어 지난달 경상수지 흑자가 8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반면 중국인 관광객을 중심으로 입국자 수가 증가했지만, 내국인의 해외여행이 더 크게 늘면서 서비스 수지 적자는 확대됐다.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 전경. [사진=삼성전자]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5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상품수지와 서비스수지를 합한 경상수지는 86억8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9월(122억9000만달러) 이후 8개월 만에 최대치며 전년 동월(58억4000만달러)대비 28억4000만달러 늘어난 것이다.

수출이 수입보다 더 크게 늘어남에 따라 전년 동월 대비 흑자 규모가 27억9000만달러 확대됐다. 지난달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113억 9000만달러다. 수출·입 모두 전년동월대비 기준 19개월 연속 증가했다. 상품수출액은 537억8000만달러로 전년 동월(469억6000만달러)에 비해 크게 늘었고 상품수입도 423억9000만달러로 전년 동월(383억6000만달러)에 비해 크게 늘었다. 

노충식 한은 금융통계부장은 "상품수출은 반도체 수출 호조와 세계 교역 회복, 주요 품목의 단가 상승 등에 힘입어 증가세가 확대됐으며 상품 수입도 유가 상승 및 승용차 등 소비재 수요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10.5% 증가했다"고 말했다.

품목별로 반도체, 석유제품 등에 대한 수출은 증가한 반면 선박, 가전제품 등은 감소했다. 통관기준 5월 수출액은 508억4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박을 제외할 경우 17.7% 증가했다. 수입 품목별로는 원자재, 자본재 및 소비재 수입이 각각 18.9%, 2.4%, 17.2% 늘었다. 통관기준 5월 수입액은 442억9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2.7% 증가했다. 에너지류를 제외할 경우 7.2% 늘었다.

한편 서비스수지 적자규모는 전년 동월(16억4000만달러)에서 20억9000만달러로 확대됐다. 여행수지가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가공 서비스 수지 악화 등이 영향을 줬다.

여행수지는 13억4000만달러 적자로 전년 동월(-13억6000만달러)에 비해 적자가 확대됐다. 중국인과 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수가 전년동월대비 증가하고 있으나 황금연휴로 해외여행 수요가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다.

입국자수는 123만8000명으로 전년 동월(97만8000명) 대비 26.6% 증가했다. 출국자수는 233만2000명으로 전년 동월(200만4000명) 대비 16.4% 늘었다.

여행수입은 12억9000만달러로 전년 동월(9억3000만달러) 대비 흑자폭이 확대됐다. 한은은 "사드 관련 조치 이후 중국인 관광객 급감에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하며 중국인 입국자 수가 3개월 연속 증가했다"고 전했다. 여행지급은 26억3000만달러로 전년 동월(22억9000만달러)과 전월(25억2000만달러)대비 확대됐다. 

가공서비스수지는 6억달러 적자로 전년 동월(-3억5000만달러)대비 적자 폭이 커졌다. 한은은 "반도체 호황으로 해외임가공료 지급이 증가함에 따라 적자 규모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운송수지도 지난해 5월 3억1000만달러 적자에서 5억4000만달러 적자로 확대했다. 한은은 "대내적으로는 해운사 구조조정 영향을 받고 있고 대외적으로는 해운업이 여전히 공급과잉 상태여서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자, 배당소득 등을 포함한 본원소득수지는 전년 동월 6억달러 적자에서 2억3000만달러 흑자로 전환했다. 국내기업의 해외 자회사로부터의 배당 수입이 증가한 영향이다.

이전소득수지는 8억4000만달러 적자로 전월 -7억5000만달러보다 적자 폭이 커졌다. 해외에 거주하는 교포가 국내에 송금하는 등 대가 없이 주고받은 거래가 이전소득수지다.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의 순 자산(자산에서 부채를 뺀 것)은 68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34억2000만달러 늘었고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30억1000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직접투자가 62억9000만달러 증가했고 외국인의 국내해외직접 투자는 2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한은은 "내국인의 해외 직접투자의 경우 일부 대기업의 해외 기업 지분 투자 등으로 전년에 비해 증가 폭이 크게 확대됐다"고 전했다.

파생금융상품은 4억8000만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 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37억1000만달러 증가를 기록했다.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