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소진공, 전통시장 살리기 6개 사업 추가 선정

희망사업 프로젝트·특성화 첫걸음시장 등 새롭게 개편
'특성화시장 육성사업'을 고객과 상인중심으로 탈바꿈

  • 기사입력 : 2018년07월04일 11:40
  • 최종수정 : 2018년07월04일 11: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정부가 침체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상인들의 아이디어를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김흥빈)은 2일(월),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사업 추가공고에 따라 6개 사업을 추가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추가선정된 6개 사업은 ▲희망사업 프로젝트(문화관광형) 31곳 ▲특성화 첫걸음시장 34곳 ▲주차환경개선사업 지원 8곳 ▲화재알림시설 설치사업 지원24곳(1817점포) ▲상인교육 사업 지원 15곳 ▲장보기 배송사업 지원 8곳 ▲지역상품 전시회 6곳 등 6개 사업에서 총 126개 시장이 선정됐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전경 <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특히 '희망사업 프로젝트'와 '특성화 첫걸음 시장'은 올해 새롭게 개편된 사업내용으로, 지난 2008년부터 10년 동안 이어온 '특성화시장 육성사업'을 고객과 상인중심으로 개편한 지원방식이다. 

그동안 정형화된 관 주도 관식의 사업에서 벗어나 현장에서 가장 필요로 하고 희망하는 아이디어를 상인들이 자체적으로 고민 후, 사업을 제안해 시장을 활성화시키는 상향식 프로젝트 방식이다.

또한 시장의 상황과 수준을 고려해 기초수준(특성화 첫걸음)과 심화수준(희망사업 프로젝트)으로 나눠 맞춤형 사업지원에 나선다. 시설공사나 내·외부 간판정비 또는 홍보성 이벤트 등 1회성사업에 편중됨에 따라 시장별 미흡하던 기존 사업의 문제점을 개선했다. 이를 통해 시장이 보다 탄탄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성장 단계별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뿐만 아니라 '특성화 첫걸음' 사업을 신청한 시장 중 선정평가 결과가 '미흡'으로 나온 곳은, 점진적인 고객 서비스 수준 향상을 위한 시장 환경 분석과 중장기 발전방안 제시 등의 종합 컨설팅을 지원한다. 

김흥빈 공단 이사장은 "전통시장이 각각의 시장별로 차별화된 특색을 키워 대형마트의 충분한 경쟁이 가능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