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소진공, 군산·통영지역 저신용 소상공인도 특별안정자금 지원 검토

김흥빈 이사장, 통영 서호전통시장 방문…상인들과 간담회 개최
고용위기지역으로 선포된 통영, 지역경제 활성화 해법 모색

  • 기사입력 : 2018년04월26일 15:43
  • 최종수정 : 2018년04월26일 15: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통영지역 소상공인의 경영애로 안정을 위해 소상공인 특별안정자금을 지원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해법 찾기에 나섰다.

김흥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 이사장은 26일 경남 통영 서호전통시장에서 지역 전통시장 상인 및 소상공인을 만나 최근 고용위기지역으로 선포된 통영지역의 현안문제를 발굴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특별경영안정자금 지원 조건 완화를 통한 통영지역 소상공인의 지원확대 및 안정화 유도, 경기 침체지역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 강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유도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이를 제도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흥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이 26일 통영지역 소상공인 경영애로 해결방안 모색을 위한 통영지역 소상공인 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현재 소진공은 군산·통영지역의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500억 한도의 특별경영안정자금대출을 시행 중이다. 전라북도 군산시와 경상남도 통영시 지역 소재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업체당 최고 7000만원까지 지원한다. 금리우대(기준금리+0.2%p가산), 대출기간은 5년으로 이들 지역의 기존대출자에 대해서는 1년간 상환유예 및 만기연장지원도 시행하고 있다. 

특히 소진공은 특별안정자금의 경우 금융기관을 통해 심사·대출실행이 되는 만큼, 신용등급이 좋지 않은 소상공인의 경우 여전히 대출이 불리한 상황이라고 파악, 저신용자에 대한 지원방안도 적극 검토 중에 있다.

아울러, 조선업 구조조정 등에 따른 통영지역의 경기침체에 따라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만큼, 내년에는 특별재난지역 및 전통시장 지원사업 소외시장 등을 중심으로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을 우선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김흥빈 이사장은 "최근의 통영은 조선사들의 잇따른 구조조정으로 관련 사업들이 연쇄 침체됨에 따라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공단은 이 자리를 통해 통영지역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들이 겪는 어려움을 공감·인지하고, 이러한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당국에 적극 전달해 실효성 있는 지원방안을 통해 지역경제가 빠른 속도로 회복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