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연극

여름은 '축제의 계절'…뮤지컬·국악·무용·아동극 다양하게 즐기자

지역 축제에서 국제로, 올해 12회 맞은 '딤프'
무용, 연극, 영상, 미술 등 문화 콘텐츠 융복합 '파다프'
전통음악과 현대음악의 컬래버레이션 '여우락'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

  • 기사입력 : 2018년06월28일 17:57
  • 최종수정 : 2018년06월28일 1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여름은 축제의 계절이다. 뜨거운 더위를 피하기 위해, 지겨운 일상을 탈출하기 위해, 신나게 즐길 수 있는 축제는 휴가를 보내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 여러 종류의 축제 중에서도 다양하고 색다른 재미를 즐길 수 있는 공연 축제를 소개한다.

◆ 뮤지컬 팬들이라면 대구로…'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

벌써 12회를 맞은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이하 '딤프')은 뮤지컬 팬이라면 누구나 손꼽는 최고의 뮤지컬 축제다. 지난 2006년 시작해 한국 뮤지컬 저변 확대와 창작 뮤지컬 활성화, 차세대 뮤지컬 인재 발굴 및 육성을 위한 노력으로 국내를 넘어 전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국내외 유수의 작품뿐만 아니라 해외 초청작, 창작 뮤지컬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제12회 딤프 개막작 체코 '메피스토' [사진=딤프 사무국]

배성혁 딤프 집행위원장은 "축제를 준비하면서 항상 대중성 있는 작품과 예술성 있는 작품을 놓고 고민한다. 뮤지컬이라는 것이 두 마리 토끼를 잡기가 굉장히 힘들지만 올해는 자신 있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딤프의 홍보대사를 맡은 뮤지컬 배우 최정원은 "국내외 예술작품이 모여 대구에서 개최되는 일종의 '문화올림픽'이라고 생각한다. 더 많은 분들이 찾아와서 즐겨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올해는 체코, 영국, 프랑스, 러시아, 대만, 중국, 카자흐스탄 등 8개국의 뮤지컬과 특별 공연 '투란도트' '외솔' '열두개의 달' 3작품, 창작지원사업 선정작 '따뜻하게 부드럽게 달콤하게' '블루레인' '미싱' '엘리펀트 박스' 총 4개작이 공연된다. 이외에도 대학생뮤지컬페스티벌 본선에 진출한 작품들도 만나볼 수 있다. '제12회 딤프'는 지난 22일 개막해 오는 7월9일까지 대구 시내 주요 공연장에서 열린다.

◆ 무용과 연극의 만남…'2018 PADAF'

'2018 PADAF'(Play And Dance Art Festival, 이하 '파다프')는 다양한 장르가 믹스된 융복합 축제다. 2011년 무용과 연극으로 시작해 영상, 음악, 영화, 미술, 사진 등 풍성환 문화 콘텐츠 융복합을 실험, 색다른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올해는 ‘Difference? Harmony by Convergence!(장르 간의 충돌, 그 하모니의 미학)’라는 주제로 꾸며진다.

'2018 파다프' 기자간담회 [사진=파다프]

오디션과 워크숍을 통해 선정된 신진예술가 15팀의 공연이 펼쳐진다. △유상통프로젝트 '청소반장 유상통2-분리수거 대방출' △채명성 '해와 바람' △배우는 사람들 '살고 있는가' △김선주 '여우와 두루미Ⅱ' △창작집단 꼴 'MANUAL(사용설명서)' △김문경, 박주영, 변혜림 '씨:름' △한상곤 '이중으로 거듭되어 나타나는 고통-관계' △유경진 'MANNERISM' △송은혜(그룹앙떼) '멀티센스 Multi-Senses' △라명숙 '니러셔다 Go!' △신이안 '보이지 않는 고릴라' △김정은, 유란, 윤승진 '밤 끝으로의 여행' △박예진 '사이 △박세련 '포 휴먼' △빅픽처 'Vega'다.

임형택 예술감독은 "매번 지원하는 젊은 창작인들의 열정, 아이디어, 상상력은 끊임없이 나아지고 있다. 대한민국 예술의 범위, 층위를 넓히는 상상력이 만발하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 올해는 기술적으로 한층 진보하고, 내용적으로도 한층 성숙해졌다는 자체 평가다. '2018 파다프'는 지난 26일 개막했다. 오는 30일까지 대학로 상명아트홀갤러리에서 공연된다.

◆ 한국 전통 음악의 색다른 매력…'여우락(樂) 페스티벌'

'여우樂(락) 페스티벌'(이하 '여우락')은 한국 전통 음악과 다양한 장르의 컬래버레이션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여기 우리 음악(樂)이 있다'의 줄임말로, 지난 2010년 시작해 올해 9회를 맞이했다. 올해 '여우락'의 캐치 프레이즈는 '우리 음악의 완벽한 삼박자'다. 여기에 '신(信)·신(新)·신명(神明)나다' 3개의 키워드를 바탕으로 17일간 11개의 공연이 펼쳐진다.

유희스카 [사진=국립극장]

대명창 안숙선은 물론, 굿 앙상블 장단 DNA 등 전통 명인과 연주자들이 만난 공연, 차세대 작곡가 김택수를 비롯해 젠슈, 사이먼 바커, 차승민, 잠비나이, 이아람, 두번째달과 송소희, 하림과 블루카멜 앙상블, 스카밴드 킹스턴 루디스카와 연희컴퍼니 유희 등 다양한 컬래버레이션은 전통 음악의 매력과 감동은 물론, 현대적인 신명까지 더한다.

원일 예술감독은 "'여우락'에 초대된다는 의미는 예술가들이 상상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고, 음악적 정체성을 고민하게 되는 페스티벌"이라며 "'여우락'에서만 볼 수 있는 기존과 다른 공연을 선보일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여우락 페스티벌'은 오는 7월6일부터 22일까지 국립극장 하늘극장과 달오름극장에서 공연한다.

◆ 어린이들을 위한 축제…'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

'제26회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는 해마다 특정 국가를 선정해 그 나라의 공연을 체험할 수 있는 축제로,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높여주는 국내 최고의 아동청소년 공연예술축제다. 올해는 한국-캐나다 수교 55주년을 기념해 '캐나다 주간'으로 꾸며지며 덴마크, 이탈리아, 스페인 등 해외 초청작과 국내 초청작을 포함한 총 8개국 13편의 우수 아동청소년 공연을 선보인다.

스페인 '큐브 이야기' [사진=아시테지 한국본부]

이번 축제에서는 멀티미디어와 퍼포먼스를 결합한, 전에 볼 수 없던 새로운 방식의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개막작 캐나다 퀘벡 극단 다이나모의 아크로바틱무용극 '걸어서 하늘까지'부터 오브제극 '월드이미지'와 '업사이드 다운', 멀티미디어 퍼포먼스 '뚱땅뚱땅 루멘스', 인형극 '상자' 등 다양한 작품을 연령, 기호에 맞게 골라보면 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행사지원 및 국제예술교류 공적 기금으로 개최되는 '제26회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는 오는 7월20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된다.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이음센터 이음아트홀을 포함해 지자체 최초 어린이 전용극장 아이들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