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산업

[가상화폐] 日, SNS·신용 분석으로 암호화폐 범죄 막는다

  • 기사입력 : 2018년06월25일 08:59
  • 최종수정 : 2018년06월25일 09: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암호화폐가 범죄에 악용되지 않도록 일본의 정보보안회사 등이 수상한 인물·계좌의 정보를 거래소에 제공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25일 NHK에 따르면 일본신용정보서비스 등 정보보안회사·신용조사회사 4개사는 기업연합을 만들어 암호화폐 범죄대책 사업을 시작한다.

이들 연합은 SNS 상 인간관계나 인터넷 상 정보·신용정보를 바탕으로 분석해 반사회적 세력과 연관됐을 가능성이 높은 인물의 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화 할 예정이다. 또한 인터넷 상에 공개돼있는 암호화폐 거래기록을 분석해, 범죄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높은 계좌를 추려 점수화한다. 

다만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정보는 공개되지 않는다. 문의가 있을 경우에만 해당 인물·계좌에 수상한 점이 있는지 등을 암호화폐 거래소에 제공하는 방식이다. 거래소 측에서는 거래 거절 등을 판단할 때 제공받은 정보를 참고할 것으로 보인다. 

암호화폐는 익명성이 높아 범죄에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이 계속 제기돼왔다. 일본 금융청은 지난주 일본 내 거래소 6개사에 대해 자금세탁 방지 대책이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업무개선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이즈미 노부히코(泉信彦) 일본신용정보서비스 회장은 "정보 제공을 통해 암호화폐 범죄를 미연에 방지해, 암호화폐 업계의 안전성을 높이고 싶다"고 말했다. 

가상화폐 이미지 [사진=블룸버그]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