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글로벌 車 업계 '비상' 무역마찰에 브레이크 걸린다

다임러 이익 경고..미국에 공장 둔 해외 업체들 울상
미국과 유럽 자동차 종목 일제히 급락

  • 기사입력 : 2018년06월22일 04:00
  • 최종수정 : 2018년06월22일 0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글로벌 자동차 업계가 초비상이다.

미국과 중국의 관세 전면전에 매출이 커다란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우려다. 여기에 수입산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협박도 관련 업체들을 긴장하게 하고 있다.

폭스바겐 [사진=블룸버그]

21일(현지시각) 도이체벨레를 포함한 주요 외신에 따르면 독일 다임러가 올해 이익이 목표치에 미달할 것이라고 경고한 가운데 전세계 자동차 종목이 일제히 급락했다.

독일 자동차 업계가 특히 위기감을 드러내고 있다. 다임러와 폭스바겐, BMW 등 독일 메이저들은 지난 수년간 미국에 생산 라인을 건축, 럭셔리 세단과 SUV 등을 중국에 수출하고 있다.

총 4500억달러에 달하는 미국의 관세 경고에 중국 측의 보복이 확실시되는 상황. 시장 전문가들은 자동차가 보복 관세의 타깃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중국 정부가 미국에서 생산된 자동차에 고율의 관세를 적용할 경우 판매 감소와 수익성 악화가 불가피하다는 것이 업계의 얘기다.

폭스바겐의 토마스 세드란 전략책임자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생산 시설을 이전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며 “미국과 중국이 관세를 본격 시행할 경우 자동차 가격에 영향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에 따르면 다임러와 BMW, 폭스바겐은 미국에서 총 3만6500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4개의 대규모 생산 설비를 가동하고 있다.

지난 5월 중국 정부는 미국 고위 관료와 워싱턴D.C.에서 무역 협상을 가진 뒤 수입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를 25%에서 15%로 낮출 것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 대상 품목을 크게 확대한 이후 중국 측은 미국에서 제조된 자동차에 기존의 관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알리안츠 번스타인이 보고서를 내고 중국의 보복 관세에 독일 자동차 업계가 가장 커다란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은 가운데 이날 다임러는 올해 연간 이익이 기존의 전망치에 못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상황은 미국과 일본 자동차 업체도 마찬가지다. 제너럴 모터스(GM)와 포드, 테슬라 등 디트로이트의 메이저들이 중국의 대응에 시선을 집중하고 있고, 도요타를 포함한 일본 기업들도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리서치 업체 LMC 오토모티브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메이저들이 미국에서 생산한 뒤 중국에 판매한 자동차가 총 24만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함께 미국의 해외 자동차 수입 관세 움직임도 업계를 긴장시키는 요인이다. 독일 자동차 업계는 이를 차단하기 위해 미국산 자동차에 대한 수입 관세 폐지를 제안, 다급한 속내를 드러냈다.

하지만 이를 승인하기 위해서는 EU 회원국들의 합의가 필요하고, 프랑스를 포함해 미국 자동차 수출 실적이 미미한 국가의 반대에 부딪힐 여지가 높다.

EU는 미국산 자동차에 대해 10%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고, 미국은 유럽 자동차에 대해 2.5%의 관세를 적용하고 있다.

한편 이날 전세계 주요 증시의 자동차 종목이 일제히 급락했다. 다임러와 피아트 크라이슬러가 4% 이상 후퇴했고, BMW와 테슬라가 각각 3% 선에서 하락했다. 폭스바겐과 포드 역시 각각 2%와 1% 가량 내림세를 나타냈다.

 

[뉴스핌 Newspim] 황숙혜 뉴욕 특파원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