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日 기업, IT인재에 우대조건 속속…비서에 업무면제도

IT인재엔 원하는 지역서 일할 수 있도록 거점설치·이사비용 지원
고액연봉은 당연…비서에 잡무 면제까지도

  • 기사입력 : 2018년06월20일 16:15
  • 최종수정 : 2018년06월20일 1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기업들이 우수한 IT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치열한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고 20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이들 기업은 신입 엔지니어에게 '최대 연수입 1천만엔(약 1억원)' 등 고액 연봉을 제시하는 데에서 그치지 않고, 원하는 지역에서 일을 하게 해주거나 비서를 붙여주는 등 급여 외의 요소로 엔지니어들을 확보하려 하고 있다. 

도쿄에 위치한 소프트웨어 코딩 부트 캠프에서 학생들이 코딩에 열중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엔지니어인 스기하라 다카히코(杉原貴彦)씨는 "출근 시간에 일어나도 지각하지 않는다"고 웃었다. 그는 4월부터 후쿠이(福井)현 사바에(鯖江)시에서 근무하고 있다. 자택에서 직장까지 걸리는 시간은 30초 정도에 불과하다. 

그는 도쿄(東京) 출신으로 학교와 이전 직장도 도쿄였다. 어느날 문득 지방에서 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 그의 눈에 시스템 개발회사 '멤버즈엣지'의 인사제도가 들어왔다.  

좋아하는 지방으로 이주할 수도 있는 데다, 원한다면 얼마든 도쿄로 돌아올 수 있다는 조건이었다. 게다가 원래 거주지에서 이사가는 지역까지의 거리 1m 당 1엔씩 쳐서 이사비용을 지급해준다. 이사가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엔 최대 50만엔(약 500만원)까지 지원하기도 했다. 

이 같은 제도를 만든 쓰카모토 히로시(塚本洋) 멤버즈엣지 사장은 "앞으로 엔지니어가 일할 수 있는 거점을 전국 50개까지 늘릴 생각"이라며 "엔지니어의 희망에 맞는 환경을 제공하고 싶다"고 말했다. 

IT인재백서에 따르면 2017년도 일본 기업의 30%가 IT인재가 "많이 부족하다"라고 대답해, 과거 10년간 최다를 기록했다. 이직 시장도 활발해 이직정보 사이트 리쿠르트 캐리어에 따르면 IT계 엔지니어의 5월 이직 구인배율은 3.6배였다. 이는 전체 구인배율(1.8배)의 2배였다. 

신문은 "IT업계 뿐만 아니라 비IT업계에서도 엔지니어를 적극적으로 채용하고 있다"며 "IT인재 쟁탈전은 과열상황"이라고 말했다. 

◆ IT 인재에 고액연봉은 당연…해외인재 채용에도 적극

현재 IT인재에게 고액 연봉을 제시하는 건 당연하며, '연수입+a(알파)'의 조건을 제시해야 채용이 가능한 수준이다. 

야후는 지난 3월부터 30세 이하의 우수한 실적을 가진 엔지니어에겐 '첫 연봉 650만엔 이상'을 제시하고 있다. 지난해 가을부터는 엔지니어 3000명을 대상으로 월 1만엔 상한으로 서적이나 공부 지원금을 보조하고 있다. 

'사이버 에이전트'는 1월 엔지니어 직군에 대해 기존의 임금 제도 대신 능력에 따라 급여를 정하는 체계를 도입했다. 우수한 엔지니어에겐 경비 정산이나 회의 준비 등 개발 이외의 업무를 대행해줄 역할의 담당자를 붙여주고 있다. 

일본의 IT대기업 DeNA(디엔에이)는 지난 4월부터 자사 엔지니어들이 일정 조건을 만족시키면 업무 중에도 '캐글(Kaggle)'에 참가할 수 있는 제도를 실시했다. 캐글은 예측모델 및 분석대회 플랫폼으로 기업에서 데이터와 과제를 등록하면 전세계 데이터 과학자들이 해결하는 모델을 개발하고 경쟁한다.

DeNA 사내 엔지니어 중 캐글에서 가장 우수한 클래스에 든 사람은 사내 업무를 면제받고, 업무 시간 전부를 캐글에 참가에 사용할 수도 있다. 

DeNA는 인공지능(AI) 분야 신입 엔지니어에게 '최대 연봉 1천만엔'을 제시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야마다 겐신(山田憲晋) AI시스템 부장은 "가치에 맞는 급여는 최저조건"이라며 "우수한 사람이 주위에 있어 기술을 갈고 닦을 수 있는 환경을 채용에도 반영하고 싶다"고 말했다. 

엔지니어를 향한 갈증은 일본에서만 그치지 않는다. 일본과 미국, 영국에서 활약하는 프리마켓 어플리케이션 메루카리(メルカリ)는 지난해부터 우수한 엔지니어가 모인 인도에서 채용을 시작했다.

현지 학생을 대상으로 개발 아이디어를 겨루는 이벤트를 열어 인지도를 높인 덕분에 1300명의 인도 학생들이 지원했다. 이 중 약 30명이 올 10월부터 입사할 예정이다.  

야마다 신타로(山田進太郎) 메루카리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현재 백여명대인 엔지니어 수를 3년 후엔 약 1000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그는 "일본에서만 채용하는 걸론 목표를 달성할 수 없다"며 "앞으로 지금 이상의 적극적인 자세로 외국인을 채용하고 싶다"고 말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