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인도는 제2의 안방시장', 중국 IT기업 차세대 G2 인도서 대격돌

  • 기사입력 : 2018년06월11일 17:12
  • 최종수정 : 2018년06월11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중국의 IT 기업들이 ‘차세대 G2’로 떠오르고 있는 인도 시장을 정조준 하고 나섰다. 중국 가전업체들은 물론 알리바바, 텐센트 인터넷 기업들도 막대한 잠재력을 가진 인도 공략에 나서면서 인도 시장이 중국 첨단 기술기업들의 일대 격전장이 되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은 “인도는 시장 규모 및 GDP 성장률 면에서 90년대 중국과 유사하다”며  "13억 소비 인구를 보유하고 있고 30세 이하 젊은 층의 인구비중이 60%에 달하는 만큼 향후 성장 잠재력도 막대할 것”으로 내다봤다.

TCL이 인도시장에서 출시한 스마트 TV<사진=바이두>

중국 가전업체의 인도 시장 진출은 2000년대 초반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중국 최대 가전업체 하이얼은 지난 2004년 인도에 진출하면서 인도 시장에 처음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어 2007년에는 인도 업체의 냉장고 공장을 인수하면서 본격적인 현지화 추진에 나섰다. 또 2017년에는 현지공장 확장을 위해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다.

이러한 하이얼의 적극적인 현지화 추진은 실적 증가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하이얼의 인도 시장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40% 증가했다. 하이얼은 인도에서 냉장고,세탁기,에어컨,온수기 등 연간 370만대의 가전 제품 생산이 가능한 제조 라인을 보유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인도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는 제품을 탄력적으로 생산하는 등 강도 높은 현지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중국 대형 가전업체 메이디(美的)도 인도에 글로벌 R&D 센터를 구축, 현지 시장을 겨냥한 에어컨,냉장고 등 현지화된 가전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또다른 중국 가전업체 TCL도 자회사인 레이냐오커지(雷鸟科技)를 통해 스마트 TV 브랜드인 ‘iffalcon’을 출시,본격적인 인도시장 공략에 나섰다.

전문가들은 중국 업체들의 인도시장 적극적인 공략의 배경으로 ▲ 중미 무역 마찰 심화로 인한 대체 시장 개척 ▲ 인도의 인프라시설 확충 ▲ 인도 정부의 해외기업 장려정책 등을 원인으로 꼽았다.

중국 인터넷 기업들도 잇달아 인도 업체에 투자를 단행하면서 현지 시장 '교두보' 마련에 나서고 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는 지난 2017년 인도의 전자상거래 업체인 빅배스켓에 2억달러를 투자해 이 업체의 20% 지분을 확보했다. 알리바바는 이 업체를 인도시장에서 아마존의 ‘대항마’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빅배스켓은 지난 2011년 설립돼 100여개 브랜드, 1만 8000종의 상품을 취급하고 있다. 현재 이 업체는 인도 20여개 도시에 걸쳐 상품 배송이 가능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알리바바는 2015년 9월 인도의 전자 결제업체인 Paytm에도 5억달러를 투자했다.  그 후 2017년에도 2억달러를 추가 투자해 Paytm의 62% 지분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알리바바는 향후 빅배스캣 플랫폼과 Paytm의 결제시스템 사업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뉴스도그 창업자 천위쿤

또다른 인터넷 공룡 텐센트는 인도의 2대 뉴스앱(app)인 뉴스도그(NewsDog)의 5000만 달러규모의 시리즈 C 투자에 참여했다.

뉴스도그는 ‘인도의 터우탸오’로 불릴 만큼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와 유사한 AI기반 뉴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뉴스 앱은 구독자의 선호도에 따라 뉴스 콘텐츠를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것.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텐센트가 터우탸오를 겨냥해 견제구를 던진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이 뉴스 앱은 지난 2016년 칭화(清華)대 출신의 천위쿤(陳彧堃)이 구축한 모바일 앱으로, 10여개에 달하는 인도 지역 방언으로 뉴스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경쟁력으로 꼽힌다. 현재 뉴스도그는 500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다.  

국내외에서 텐센트와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는 지난 2016년 10월 인도 최대 콘텐츠 플랫폼 데일리헌트(Dailyhunt)에 2500만 달러를 투자했다. 데일리헌트의 월 활성자 이용자수(MAU)는 28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그후 터우탸오는 다시 1900만달러를 투자해 추가 지분을 확보, 인도 시장 교두보 마련에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다.  

인도의 뉴스앱 뉴스도그(NEWSDOG)<사진=바이두>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