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사회

이승철 前 전경련 부회장 “조윤선 수석이 보수단체 지원에 ‘고맙다’ 말해”

조 전 수석 화이트리스트 존재 여부 이미 파악 의심되는 정황
"보수단체 지원은 김기춘 비서실장 직접 챙기는 관심사안"

  • 기사입력 : 2018년06월15일 13:17
  • 최종수정 : 2018년06월15일 13: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정용 기자 = 이승철 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부회장이 박근혜 정부 시절 불법 보수단체에 대기업 자금을 지원한 ‘화이트리스트’ 의혹에 대해 증인으로 출석,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임명된 지 한달도 안된 조윤선 전 수석과 면담에서 “보수단체 지원을 도와줘서 고맙다”는 말을 했다고 법정 증언했다.

조 전 수석이 화이트리스트 존재여부를 이미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다.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동 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을 마치고 호송차에 탑승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이 전 부회장은 15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최병철 부장판사)심리로 열린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외 8명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9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 같이 진술했다.

검찰은 “조 전 수석의 2014년 7월 일정표에 증인과 면담한 사실이 있다. 면담한 이유가 뭐냐”고 묻자, 이 전 부회장은 “정무수석으로 새로 부임해 인사차 갔다”고 말했다. 조 전 수석은 2014년 6월 정무수석으로 임명됐다. 

이 전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조 전 수석에게 “청와대 지시대로 안하는 것은 아닌데 시민단체들이 무리하게 당장 전액을 달라는 등 절차상으로 삐걱거리고 있지만 나름 열심히 하고 있다”며 “고충을 이해해달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조 전 수석이 “보수단체를 도와줘서 고맙다”며 “지원에 대해 감사 말씀을 했다“고 이 전 부회장이 진술했다.

검찰이 “이미 그때 당시 조 전 수석 역시 청와대에 요구로 어떤 단체들에 대해서 지원하고 있는 것 알고 있다는 전제로 그런 것이냐”에 대해서는 이 전 부회장이 “그랬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 전 부회장은 이날 재판에서도 지난 1월 증인으로 출석해 화이트리스트 지원은 “김기춘 비서실장이 직접 챙기는 관심 사안이다”며 “반드시 지원이 이뤄져야한다는 청와대의 연락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청와대가 지원을 강압했다는 취지의 증언을 반복한 것이다.

그는 “2014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청와대가 지정한 보수단체에 자금을 지원하라는 요구를 받았다”면서 “불이익을 우려해 어쩔 수 없이 지원했다”고 말했다. 

이 전 부회장은 앞서 검찰조사에서 “청와대 비서실장의 지시를 거부할 경우, 전경련 등 4대그룹(삼성, 현대, SK, LG)의 정책건의가 무산되거나 인허가 지연되거나 사업이 곤란할 정도로 정부제재가 예상된다"며 "전경련 단체에 대한 정부의 부정적 기류가 형성돼 부회장 직을 사임해야하는 등 불이익이 예상됐다”고 진술한 바 있다.

김 전 실장 등은 2014∼2016년 전경련를 압박해 33개 친정부 성향 보수단체에 69억원을 지원하도록 한 혐의로 기소됐다.

 

0479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