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아시아증시] 거래 재개한 ZTE 폭락에 중화권 ‘풀썩’

연준·무역 이슈에 투자 경계감 지속
중국·홍콩 1% 밀리고 일본은 상승

  • 기사입력 : 2018년06월13일 16:54
  • 최종수정 : 2018년06월13일 16: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아시아증시는 13일 미국과의 제재 해제 합의 후 거래를 재개한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통신)의 폭락세와 함께 아래를 향했다.

ZTE는 미국에 벌금과 보증금 명목으로 14억 달러를 내고 30일 이내로 이사회 전원을 교체한다는 전제 하에 미국과 제재 해제를 합의했다. 전날 ZTE는 공고문을 통해 미 상무부 산하 산업안보국(BIS)이 제재령을 해제하기로 했다면서, 13일부터 주식거래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ZTE [사진=로이터 뉴스핌]

지난 4월 17일 이후 두 달여 만에 거래를 재개한 ZTE는 그러나 이날 선전 및 홍콩 증시에서 장이 열리자 마자 자유낙하했다.

선전거래소에서는 ZTE 주가가 거래 시작과 함께 일일 하락 제한폭인 10%까지 밀리며 한 때 거래가중단됐고, 홍콩거래소에서도 개장 직후 40% 가까이 추락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ZTE 시가총액이 30억달러 가까이 증발했다고 밝혔다.

ZTE 폭락으로 미중 무역 갈등 이슈가 재조명되면서 중화권 증시는 모두 아래를 향했다. 상하이지수는 1% 떨어진 3049.80으로 거래를 마쳤다. 홍콩 항셍지수는 마감을 앞두고 1.29% 떨어진 3만702.78을 지나고 있다.

일본 증시는 주식 바이백 계획을 밝힌 도시바를 필두로 상승했다. 다만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결정을 앞두고 투자 경계감이 확산되면서 상승폭은 제한됐다.

이날 도시바는 7000억엔 규모의 바이백 계획을 발표하면서 주가가 7% 가까이 치솟았다. 닛케이지수는 전날보다 0.4% 오른 2만2966.38로 거래를 마쳤다.

다이와증권 선임 기술애널리스트 사토 히카루는 “전날 북미 정상회담 결과가 시장 예상에 부합하는 수준이었다”면서 시장 영향은 미미했음을 시사했고, 연준은 올 들어 두 번째로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만 가권지수는 전날보다 0.26% 전진한 1만1173.21로 거래를 마쳤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