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정치

김정은, 북미 정상회담서 양국 적대정치 중단 강조 - 조중통(상보)

  • 기사입력 : 2018년06월13일 07:02
  • 최종수정 : 2018년06월13일 07: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미국이 서로에 대한 적대적 군사 행동을 중단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1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공동성명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2018.06.12 [ 사진=로이터 뉴스핌]

통신은 전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반도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 관련 문제들을 포괄적이고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또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안전보장을 제공하기로 했으며, 김 위원장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김 위원장이 회담에서 북한과 미국이 서로에 대한 적대정책을 피하고, 이를 보장하기 위한 법적, 제도적 보장 조치를 취할 것을 언급했다고 전했다.

두 정상이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이 한반도 및 세계 평화와 번영에 이바지할 것임을 확신했고, 상호 신뢰구축이 한반도 비핵화를 견인할 것이라는 점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한미 군사훈련 중단 요구를 이해했으며 이를 중단하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