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 경찰 수사 착수

  • 기사입력 : 2018년06월11일 14:40
  • 최종수정 : 2018년06월11일 14: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레일이 해킹을 당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4시간 거래량 기준 세계 90위권의 중소거래소인 코인레인은 홈페이지에서 10일 새벽 해킹 공격으로 펀디엑스(NPXS), 애스톤(ATX), 엔퍼(NPER) 등 가상화폐가 유출됐다고 11일 공지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레일이 지난 10일 해킹 공격으로 가상화폐가 유출됐다고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2018.6.11 justice@newspim.com <사진: 코인레일 홈페이지 캡처>

코인레일은 “전체 코인‧토큰 보유액의 70%는 안전하게 보관 중이며, 유출이 확인된 코인의 3분의 2는 각 코인사 및 관련 거래소와 협의를 통해 동결·회수에 준하는 조치를 완료했다”며 나머지 30%에 대해서는 수사기관‧관련 거래소‧코인개발사와 함께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이날 인출된 가상화폐는 대부분 개당 10원 단위 수준이지만, 모두 합할 경우 400억 원대에 이를 것으로 관측됐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10일 코인레일을 방문해 서버 로그기록 등 기본적인 자료를 제출받았으며, 본격적인 분석 작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가상화폐 유출이 실제로 해킹에 따른 것인지, 전산망에 문제가 생겨 발생한 사고인지 자료 분석을 통해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