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거시.정책

"中, '관세부과' 돌변한 美 맞서 다른 국가들과 결집하는 방안 고려"

  • 기사입력 : 2018년05월31일 08:53
  • 최종수정 : 2018년05월31일 08: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이 '상호 관세 부과 보류' 방침을 깨고 중국산 제품에 관세 부과를 추진키로 한 가운데 중국이 다른 국가들과 결집해 미국에 맞서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경제매체 CNBC뉴스는 복수의 중국 관리를 인용한 월스트리트저널(WSJ)의 30일(현지시간) 보도를 언급하며 이같이 전했다.

백악관은 29일 내달 15일까지 25%의 관세를 부과할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 최종 목록을 공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 2주 뒤에는 미국 기술 취득을 위한 중국의 투자를 제한하는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에 따라 중국은 다른 국가들과 결집해 미국에 대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예상되는 곳은 유럽과 아시아 국가들이다. 이들 나라의 기업은 중국의 국내 시장 추가 개방으로 혜택을 볼 수 있다고 CNBC는 설명했다.

백악관의 발표는 미국과 중국이 상호 관세 부과를 잠정적으로 중단하기로 합의한 지 불과 며칠만에 나왔다.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협상단이 세부 사항을 마련하는 동안 모든 무역 전쟁을 보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 중국은 농업과 에너지 원자재 등 미국산 제품을 더 많이 구매하기로 했다.

오는 2일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무역 협상을 위해 베이징에 도착할 예정인 가운데 미국의 이같은 '예기치 못한' 움직임은 회담에 방해가 될 수 있으며 회담이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을지 의문을 제기한다고 WSJ은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