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중국, 美 고관세 소식에 '워싱턴 협상 위반, 당하지만은 않겠다'

미국, 500억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 부과 밝혀
중국 "대등한 방법으로 보복할 것, 전면적 무역전쟁 시작" 엄포

  • 기사입력 : 2018년05월30일 10:20
  • 최종수정 : 2018년05월30일 10: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고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히자, 중국 상무부와 관영매체 등이 즉각 반발에 나섰다. 중국은 미국에 워싱턴 협상을 위반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요구하면서, 전면적인 무역전쟁이 발발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 상무부는 29일 저녁 11시 성명을 통해 “미국의 25% 관세 부과 소식은 예상 밖의 일”이라며 “이는 워싱턴 협상을 위반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상무부는 이어 “미국이 어떠한 조치를 취하든 간에 중국은 인민의 이익과 국가 핵심이익을 지켜낼 자신과 능력이 있다”며 “중국은 미국이 연합성명을 이행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중국 상무부는 29일 저녁 11시 성명을 통해 "미국의 고관세 부과 소식은 워싱턴 협상을 위반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캡쳐=중국 상무부>

미국 행정부는 지난 28일(현지시간) 무역법 301조에 따라 6월부터 연간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6월 15일 최종 관세 목록을, 30일 관세 세부사항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중국에 대한 세계무역기구(WTO) 무역 관련 지식재산권에 관한 협정 제소를 계속 추진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양국이 협상을 지속하는 동안에는 관세 조치를 중단하겠다고 말한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 등 다른 행정부 관리들과 상반되는 조치다.

중국 환구시보 이미지 <캡쳐=바이두>

미국의 고관세 부과 소식에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 역시 30일 새벽 ‘미국이 한 입으로 두 말하더라도 중국은 흔들리지 않겠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미국의 이번 발표는 중국뿐 아니라 전 세계를 놀라게 할만한 일”이라고 비꼬았다.

신문은 “양국은 불과 2주 전에 워싱턴에서 연합성명을 발표했으며, 6월 2일엔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이 중국에 방문해 3차 협상을 진행할 계획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백악관이 내놓은 고관세 조치는 강력한 카드를 꺼내 들어 중국을 위협하겠다는 의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설은 미국 정부의 불확실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란 핵 협정 탈퇴와 파리 기후 협약 탈퇴에 이어 북한과의 협상, 중국과의 협상에서도 미국이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사설은 “미국은 무역 전쟁에서 일방적인 승리를 거둔다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간과하고 있다”며 “종잡을 수 없는 행동을 하는 미국을 상대로 중국은 선을 지키고 양보하지 않는 방법을 택할 수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환구시보는 “확실한 점은, 미국이 500억달러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양국이 그동안 맺었던 어떠한 협약도 모두 폐기된다는 점”이라며 “중국 역시 미국과 대등한 방법으로 반격에 나설 것이며 이는 전면적인 무역전쟁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신문은 “협상을 하려면 서로 성의를 보여야 한다”라며 “중국은 결코 미국이 원하는 대로 끌려다니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앞서 5월 19일 중국과 미국 대표단은 워싱턴에서 공동성명을 통해 “중국에 대한 미국의 상품 무역적자를 상당 폭 줄인다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