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그래픽경제

[그래픽중국경제] 눈 감고 원서 내는 곳, 중국판 신이 내린 직장 디디추싱

뉴스앱 O2O 공유차량 취업 선호, BAT 제쳐
뉴스정보앱 진르터우탸오 2017년 최고 직장
BAT 중에선 텐센트 선호도 가장 높아

  • 기사입력 : 2018년05월21일 07:08
  • 최종수정 : 2018년05월21일 09: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5월 18일 오후 4시16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황세원 기자=과거 중국 IT 인재 최고 ‘꿈의 직장’은 BAT(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였지만, 최근 시장이 성숙하고 다양한 인터넷 세부 업종이 출현하면서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 메이퇀뎬핑(美團點評), 디디추싱(滴滴出行) 등 신흥 유망 기업이 그 자리를 대체하고 있다. 중국 유력 매체 제몐(界面)에서 발표한 ‘2017년 IT 이직 지도’를 통해 최근 중국에서 뜨는 가장 핫한 IT 업종과 기업을 살펴본다.

◆ 인기 뉴스 앱 진르터우탸오, 이직 매력도 급상승

지난해 중국 IT 인재가 가장 이직하고 싶은 3대 IT 신흥 기업은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 메이퇀뎬핑(美團點評), 디디추싱(滴滴出行)이었다. 이 중에서도 진르터우탸오는 인터넷 기반 차별화된 뉴스 콘텐츠를 제공, 업계 새로운 트렌드를 주도하며 단기간 내 가장 매력적인 IT 기업으로 떠올랐다.

2017년 진르터우탸오로 이직한 직원 대부분의 출신지는 현지 메이저 IT 기업이었다. 중국 유력 매체 제몐(界面)에 따르면 BAT(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를 비롯해 중국 O2O 플랫폼 메이퇀뎬핑(美團點評), 공유자전거 업체 모바이(摩拜, 모바이크), 포털 사이트 신랑(新浪, 시나) 등 인재가 진르터우탸오를 택했다.

중국 ‘O2O 공룡’ 메이퇀뎬핑(美團點評)도 현지 인재가 꼽는 이직 1순위 기업 중 하나다. 특히 메이퇀뎬핑은 IT 외에도 부동산, 통신, 유통, 방송 등 다양한 업종으로부터 유입 비중이 높았다.

지난해 메이퇀뎬핑으로 이직한 인력의 주요 출신 기업을 보면 BAT, 씨트립, 진르터우탸오 등 IT 기업 외에도 중국 국영 이동통신업체 중국이둥(中國移動, 차이나모바일)과 중국롄퉁(中國聯通, 차이나유니콤), 부동산 재벌 그룹 완다(萬達), 후난TV, 월마트 등 다양하다.

'중국판 우버' 디디추싱(滴滴出行)은 최근 1~2년간 중국 IT 인재의 꾸준한 러브콜을 받고 있다. 지난해 디디추싱의 인기는 2016년에 비해 다소 줄었지만 순 유입 인력 수가 3032명에 육박, 중국 IT 기업 중 최대 규모를 자랑했다.

◆ 텐센트, BAT 경쟁사 중 이직 선호도 최고

중국 IT 업계 BAT 열풍이 다소 사그라들었다고는 하나, BAT는 여전히 현지 IT 인재가 꼽는 최고 선망의 직장이다.

특히 텐센트는 알리바바, 바이두 등 경쟁사로부터의 이직 현상이 뚜렷하다. 중국 유력 매체 제몐(界面)에 따르면 텐센트는 최근 몇 년간 바이두와 알리바바 경쟁사 직원 모두로부터 꾸준히 러브콜을 받았다. 이 중 알리바바 출신 인력의 텐센트 이직 비중이 높았다.

반면 바이두는 인재 유출 현상이 상대적으로 뚜렷했다. 현지 유력 매체 제몐에 따르면 인력 100명 유입 시 바이두의 평균 유출 인력 수는 91명으로 중국 주요 IT 기업 중 가장 많았다. 중국 최대 보안 소프트웨어 업체 치후360(奇虎360), 포털·게임 업체 왕이(網易, 넷이즈)는 각각 82명, 71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바이두는 경쟁사 대비 단일화된 수익 구조 등의 이유로 현지 IT 인재의 외면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최근 인공지능(AI)을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향후 3년간 10만 명 AI 인재 양성 목표를 제시한 만큼 향후 해당 분야 인력 추가 유입이 기대된다.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