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김기식 "금감원, 삼바 회계위반 잠정결론 충분한 근거 있다"

김 전 원장 "삼바 회계 문제 본인 재임기간중 결론 내린 사안"
"삼바 회계문제, 증선위까지 먼어야 할 산 많지만 다 넘을 것"

  • 기사입력 : 2018년05월17일 15:00
  • 최종수정 : 2018년05월17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우수연 기자 = 금융감독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를 회계처리 위반으로 잠정 결론낸 것은 충분한 근거가 있다고 김기식 전 금감원장이 말했다.

17일 김기식 전 원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금감원에서 그렇게 결론을 내릴만한 근거들은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며 "조사 내용만을 보면 큰 문제가 되지 않을 사안인데 '삼성'이란 점에서 논란이 부각된 측면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사실 관계만 잘 따져봐도 순리에 따라 최종 결론에 이르게 될 것인 사안이지만, 삼성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넘어야할 산이 많다"고도 덧붙였다. 금감원이 갖고 있는 근거들 중 삼성물산 합병과 관련된 내용도 포함됐는지 등 자세한 조사 내용에 대해선 최대한 말을 아끼는 모습이었다.

아울러 이날 김 전 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위반 처리 건을 본인의 재임중 결론을 내린 사안이라고 했다. 김 전 원장은 참여연대 출신으로 의원 시절부터 '재벌 저격수'란 별명이 붙기도 했다. 아울러 그는 국민들의 관심이 큰 힘이 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삼성바이오 회계위반 혐의는) 본인의 재임기간 중 결론을 내린 사안이다. 증선위까지 넘어야할 산들이 많지만 결국 다 넘을 수 있을 것"이라며 "금감원 조사 내용과 함께 지난 보름간 보여준 국민의 관심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전 원장은 "시장의 룰을 집행하는 금융감독기관이 시장에 휘둘리는 일은 앞으로 없을 것이라 믿는다"고 금감원의 중립성을 재차 강조했다.

 

김기식 전 금융감독위원장. /김학선 기자 yooksa@

yes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