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6.13 제주지사 선거] 문대림 독주 따라잡은 원희룡…'박빙 승부' 깰 한 수는?

핵심공약 '청년 일자리 정책'으로 승부수
제주도판 댓글조작·폭행사건 등 변수…"제주는 부동층 많아"

  • 기사입력 : 2018년05월16일 17:45
  • 최종수정 : 2018년05월21일 09: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38.1% vs. 38.0%.' 제주도지사 선거 판세가 심상치 않다. 지금까지는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다른 후보들보다 앞섰다면, 원희룡 무소속 후보 지지율이 크게 오르면서 초접전의 양상을 띠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2~13일 KBS제주방송총국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여론조사에서 원희룡 후보 지지율은 38.1%로 문대림 후보 지지율(38.0%)을 간발의 차로 앞서고 있다.

지난달 중순 문대림 후보 지지율이 원희룡 후보보다 13%포인트 앞섰던 것을 감안하면 한달만에 이를 역전한 셈이다.

4월 16일 제주CBS와 제주MBC, 제주신보가 코리아리서치센터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문대림 후보의 지지율은 42.4%로 원 후보의 지지율 29.4%을 크게 앞선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 4.3 추념식에 참석한 이후 불어온 문풍(文風)으로 문대림 후보 지지율이 크게 올랐던 것.

하지만 이후 원 후보가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무소속 후보로 출마를 선언하고 각종 공약을 발표하면서 여론은 다시 원 후보를 향했다.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지사 예비후보(왼쪽)와 원희룡 제주지사의 선호도 차이가 6.6%포인트로 급격히 줄었다.<사진=문대림 선거캠프, 김학선 기자>

◆제주지역 청년 일자리 공약으로 승부수

원희룡 후보 측이 내세우는 필승 카드는 '제주지역 청년 일자리'다. 원 후보 측은 제주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를 통해 ▲공무원·공기업·공공서비스 분야에서 정규직 청년 일자리 임기 내 1만개 창출 ▲연간 제주청년 1000명 대상으로 질 좋은 취업과 창업 교육훈련 기회를 제공하는 '더 큰 내일센터' 설립 ▲구직 준비 제주청년 5000명에게 청년수당(월 50만원씩 6개월) 지급 등의 공약을 발표했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전국 최고의 경제성장률과 고용률, 청년고용률, 전국에서 가장 낮은 실업률에도 불구하고 제주의 일자리 질은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면서 "제주에 대기업이 없는데다 관광·서비스업 등 3차 산업에 편중된 산업구조와 소규모 사업체가 대부분이어서 낮은 임금 수준과 일자리 불안정성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 예산개혁을 통해 제주가 지고 있던 외부차입금 4000억원을 모두 상환했다"면서 "그간 빚 갚는데 썼던 원금과 이자를 이제는 도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쓰겠다"고 밝혔다.

재선에 도전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이달 초 1호 공약으로 제주지역 청년 일자리 1만개 창출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원희룡 캠프>

◆제주도판 댓글조작·폭행사건 등이 변수로 작용할듯

최근 논란이 된 '제주도판 댓글조작' 사건도 원 후보에게는 유리할 수 있다.

원 후보 측은 "최근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실검 순위를 올려 문 후보를 띄우기 위한 흔적이 발견됐다"면서 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댓글조작 건에 대해 수사 의뢰를 한 셈이다.

최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일명 드루킹 사건에 대해 국회가 특검을 하기로 하는 등 여론이 민감한 만큼 그 수사 결과에 따라 선거 판세도 달라질 가능성이 있다.

원 후보가 지난 14일 토론회 자리에서 제주 제2공항에 반대하는 주민으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한 것 역시 선거판에는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폭행 사건 이후 원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극단적인 방법을 써야했던 그 분의 마음을 헤아려 본다. 그 분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이번 일을 통해 제주도민의 마음을 다시 한번 겸허히 받아들이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입장을 밝힌바 있다.

원 후보 측 관계자는 "4월까지만 해도 문 후보의 지지율이 많이 높았었는데, 최근 들어 우리 선거 사무소를 찾아오는 제주지역 주민들이 늘고 있다"면서 "다만 제주 지역에는 부동층이 많아서 이분들이 어디를 지지해줄지 미지수다. 조금 더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선거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