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중국 '의약계의 화웨이' 야오밍캉더(藥明康德), '바이오 리더' 우뚝

중국 CRO 분야 폭풍성장으로 향후 전망도 밝아

  • 기사입력 : 2018년05월15일 13:14
  • 최종수정 : 2018년05월15일 13: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5월 14일 오후 5시20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이동현기자] 중국 ‘의약 분야의 화웨이’로 불리는 유니콘 업체 야오밍캉더(藥明康德, 603259.SH). 이 업체는 지난 8일 상하이 거래소에 정식 상장된 이후 연속 5일 상한가를 기록, 중국 의약분야의 유망주이자 다크호스로 급부상하고 있다.

야오밍캉더는 중국 CRO(Contract Research Organization 임상시험수탁기관) 업계의 선두주자이자 글로벌 CRO 업계 11위의 업체이다. 야오밍캉더은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매출의 절반 이상을 미국을 비롯한 해외 시장에서 획득하고 있다. 특히 이 업체는 존슨 앤드 존슨,MSD,로슈,바이엘 등 글로벌 주요 제약사들을 고객사로 확보, 탁월한 R&D 역량을 입증했다.

전문가들은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CRO 수요의 빠른 증가 추세에 따라 야오밍캉더의 향후 시총규모는 1000억위안을 돌파, 1200억위안대까지 순항할 것으로 내다봤다. 일각에서는 야오밍캉더가 A주 최대 제약 상장사인 헝루이의약(恒瑞醫藥 600276.SH)를 제치고 의약 분야 최대 상장사가 될 것이라는 성급한 전망마저 나오고 있다.

☞CRO(위탁연구기관): 신약, 세포치료제 또는 의료기기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양자간 혹은 다자간 계약을 통해 제약-바이오업계(고객)에 다양한 위탁 연구개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를 일컫는다.

◆신약개발 봇물, CRO 시장 전망 밝아

‘황금알을 낳는 거위’ 제품인 신약. 흔히 ‘블록버스터 약품’으로 불리는 신약 개발에 성공한 제약업체는 연간 수십억 달러의 매출을 올리기도 한다. 이에 따라 중국 제약사들도 잇따라 신약개발을 추진하면서 후방산업인 CRO 산업도 폭풍성장의 전기를 맞이하고 있다.

신약 개발은 보통 파이프라인(신약 후보물질) 발굴, 전임상(동물시험), 임상 1상, 임상 2상, 임상 3상 등의 과정을 거친다. 임상 3상 이후 신약 허가 심사와 시판 승인을 거쳐 제품으로 최종 출시된다.

신약 개발 등과 관련한 임상 실험규모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톈펑(天風)증권에 따르면, 중국의 CRO 산업의 성장률은 2017년~2021년 연평균 20.32%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글로벌 평균성장률인 8%를 훌쩍 넘어섰다. 중국의 CRO 시장 규모는 2017년 기준 559억위안을 기록했고, 오는 2021년까지 1165억위안에 달할 전망이다.

야오밍캉더는 약품 R&D, 전임상 실험, 임상 실험, 약품 위탁 생산 서비스를 주력사업으로 하고 있다. 더불어 이 회사는 바이오 약품,세포 및 유전자 치료,유전자 검사 등 모든 의약 R&D 분야를 망라하는 ‘원스탑 위탁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로 꼽힌다.

현재 야오밍캉더가 수주한 신약연구 프로젝트는 1000여개에 달하고 그 중 30여개 프로젝트는 임상 3단계 및 시장 출시단계에 놓여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 회사는 미국,이스라엘을 포함한 해외 26곳에서 임상실험연구소를 구축, 전세계 제약 및 의료기기 업체를 대상으로 다양한 아웃소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야오밍캉더는 지난 2016년 판교 테크노밸리에 한국 법인을 설립하고 국내 CRO시장에도 진출한 것으로 전해진다.

◆베이징대 출신 ‘하이구이파(海龜派)’ 부부가 세운 업체

중국 CRO 업계를 선도하는 야오밍캉더(藥明康德)는 베이징대학 출신 부부 리거(李革), 자오닝(趙寧)이 창업한 업체이다.

CEO 리거<사진=바이두>

리거와 자오닝은 대학시절부터 캠퍼스 커플로 지내다 졸업 후 미국 컬럼비아 대학으로 함께 유학을 떠났다. 그 후 두 명은 유기화학분야에서 박사학위를 획득하며 순탄하게 학자의 길을 걸어갔다.

그러던 중 리거는 지도교수가 설립한 제약업체인 Pharmacopeia의 창업멤버로 참여해 사업에 본격적으로 발을 내디뎠다. 이 회사는 1995년 나스닥 (NASDAQ: PCOP)에 상장되기도 했다. 상장 당시 리거의 나이는 28세에 불과했다.

그 후 리거는 1999년 모교 베이징대의 강연 요청에 응하면서 잠시 귀국하게 된다. 그는 중국으로 돌아오면서 현지 시장 탐색에 본격적으로 나서게 된다. 당시 중국의 신약시장은 대부분 외국업체들이 독점하고 있었다. 또 제약 기술도 일부 대학 및 연구소가 보유하면서 제품화로 연결되지 못했다. 즉 연구 개발이 제품 출시로 이어지는 산학연의 선순환 고리가 결여돼 있었던 것.

리거(李革)는 이러한 중국 제약 분야의 공백에서 착안, 2000년 중국 상하이에서 3명의 파트너와 함께 야오밍캉더를 창업하게 된다.

야오밍캉더는 초창기에는 제약업체로 출발했지만 실험실 구축단계에서부터 적지 않은 난관에 부딪쳤다. 실험실 구축에 필요한 기자재가 중국에서 심각하게 부족했던 것. 더불어 당시 중국 당국은 약품 개발 및 출시에 대해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 업체들은 제품 개발부터 상업화에 이르기 까지 상당한 리스크를 감당해야만 했다. 이런 복합적인 요인으로 야오밍캉더의 사업은 한동안 방향성을 잃고 표류하게 된다.

야오밍캉더는 그 후 CRO 사업으로 방향을 선회하면서 획기적인 사업의 전환기를 맞이하게 된다. 리거는 보유하고 있던 분자각인기술(molecular imprinting technique)을 활용해 제약업체와 협력해 R&D 비용을 낮출 수 있다고 판단한 것. 이때부터 야오밍캉더는 CRO 사업을 개시하면서 서비스 현지화를 실현한 업체로 거듭나게 된다.

리거는 CRO사업을 본격 추진하면서 국내 제약 인재를 모으는 한편 연구 인프라 구축 확충에도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더불어 ‘가성비’ 높은 CRO 서비스를 무기로 내세워 국내외 시장을 공략, 바이엘,존슨 앤드 존슨 등 글로벌 굴지의 제약업체를 고객사로 확보했다.

중국 당국이 2006년부터 실시한 ‘11차 5개년계획’ 중 의약품 기준 강화조치도 호재로 작용했다. 이에 따라 중국 제약사들도 전문적인 CRO 업체의 도움을 받아 R&D 역량강화에 나서기 시작했다.이에 따라 야오밍캉더는 중성야오예(眾生藥業),리라이(禮來),정다톈칭(正大天晴), 위헝야오예(譽衡藥業), 간리야오예(甘李藥業) 등 로컬 제약사들을 차례대로 고객으로 확보하게 된다. 

그 중 야오밍캉더는 로컬 제약사인 정다톈칭(正大天晴)을 도와 B형 간염치료 신약의 전(前)임상 실험에 성공, 중국 제약사의 신약개발을 통한 해외영토 확장에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뉴스핌 Newspim] 이동현 기자(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