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사회

2022 대입개편, 공론화 첫날부터 찬반 공방 '후끈'

국민제안 받는 열린마당 첫 일정 대전 충남대서 열려
각 단체, '정시 확대' 두고 극명한 찬반 공방전

  • 기사입력 : 2018년05월03일 17:53
  • 최종수정 : 2018년05월03일 17: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황유미 기자=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의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회(대입특위)가 국민 제안을 받는 첫 열린마당을 열었다. 시작 전부터 "학생부종합전형 축소 및 정시 확대"와 "수시 전형 유지"를 요구하는 단체들이 행사장 앞에서 목소리를 내며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3일 국가교육회의의 대입제도 개편에 대한 국민제안 열린마당이 진행되기 직전 공정사회 시민모임이 기자회견을 열고 정시확대를 주장하고 있다. 2018.05.03 hume@newspim.com 황유미 기자

대입특위는 3일 오후 4시30분 대전 충남대 국제문회회관 백마홀에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에 대한 '국민제안 열린마당'을 열었다. 공론화 과정의 첫 단계다.

이날 행사는 전국을 돌며 총 4회 진행되는 열린마당의 첫 일정으로 충청권 학생 및 학부모, 교육 관계자, 일반 시민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들의 의견은 공론화 설정 범위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런 취지인 만큼 공식행사 1시간 반 전인 이날 오후 3시부터 2022학년도 대입제도의 주인공인 중학교 3학년 및 세종시 고등학교 진로담당 교사들이 찾아와 자리를 지켰다.

행사장 앞에서는 시민단체 및 교육 관련 단체가 '정시확대' 혹은 '수시 유지'를 외치며 치열한 공방을 이어갔다. 

'정시 확대'를 주장하는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은 행사 시작 1시간 전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공청회 자체를 반대했다. 편향적 인사들로 대입특위 및 공론화위원회가 구성됐기에 공정한 결과를 도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종배 공정사회 시민모임 대표는 "우리가 원하는 것은 공정한 대입제도를 통해 학생이 원하는 대학에 진학하는 것"이라며 "위원회가 편파적으로 구성됐기 때문에 학생과 학부모들의 우려가 크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공론화위원회에 학부모 위원을 포함시킬 것과 대입특위 및 공론화위원회 위원들이 교육현안에 대해 연수를 받을 것을 요구했다. 김영란 공론화위원회 위원장이 교육정책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힐 것도 촉구했다.

반면 일부 단체는 '정시 확대'를 반대하는 10여개의 피켓을 들고 수능에 절대평가를 도입하라고 주장했다. 

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 등이 포함된 '공교육정상화 및 교육혁신 연대(가칭) 추진위원회'는 '정시 확대 반대! 수능 절대평가 도입!'이라고 적힌 전단지를 나눠주며 교육혁신을 위해 대입제도가 개편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행사장 앞에서는 정시 확대를 주장하는 피켓 10여개와 수시 유지를 요구하는 피켓 10여개가 좌우로 갈리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국가교육회 측은 행사 시작 전 피켓을 내려줄 것을 요구했으나 관련 단체들은 "피켓 또한 국민 의견 중 하나"라며 신경전을 벌였다.

한편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전·세종·충남·지부는 기자회견을 갖고 공론화 과정을 '인기투표'로 규정하며 "허울뿐인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를 전면 재검토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국민제안 열린마당은 김진경 대입특위 위원장의 '대입제도에 숨어있는 우리 아이들의 '현재+미래' 지도' 발제 발표 후 2시간 동안 국민 제안을 받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자유 발언을 통해 제안을 받거나 국가교육회의 측에서 마련한 제안서를 통해 서면으로 의견을 낼 수 있다. 이날 행사에는 350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했다. 

hum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