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라민 카림루·애나 오번 "고은성과 특별한 듀엣 무대…한국 배우들 자질과 능력 대단"

'앤드류 로이드 웨버' 70주년 기념 콘서트 위해 방한

  • 기사입력 : 2018년05월03일 15:57
  • 최종수정 : 2018년05월03일 15: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사진=블루스테이지]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앤드류 로이드 웨버' 70주년 기념 콘서트를 위해 내한한 배우 라민 카림루와 애나 오번이 한국 뮤지컬 배우들의 수준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라민 카림루와 애나 오번은 3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인터뷰를 갖고 전날 열린 '웨버 갈라 콘서트'와 오는 4-6일 열리는 '오페라의 유령 콘서트'에 참여하는 소감을 이같이 전했다.

라민 카림루는 "한국의 뮤지컬 배우들의 무대는 굉장히 놀라운 광경이었다. 그들의 자질과 능력을 높게 사고 싶다. 도대체 어떤 물을 마시길래 그렇게 훌륭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지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뉴욕과 웨스트엔드 이후로 가장 크게 발전하고 있는 뮤지컬 시장이라고 생각하고 발전 가능성을 높이 산다. 어디에서보다도 크게 환대해준 관객들 덕분에 기분이 좋았다"고 첫 한국 갈라 콘서트를 마친 감회를 밝혔다.

애나 오번은 특히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뮤지컬 '선셋 블루바드'의 넘버 'Too Much in Love to Care(걱정하기엔 너무 사랑해)'를 한국의 배우 고은성과 함께 듀엣으로 소화하며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애나는 "너무나 특별한 시간이었다. 고은성 배우는 굉장히 훌륭한 목소리와 뛰어난 자질을 가진 배우였다. 연습 때부터 즐겁게 작업을 했고 무대 위에서도 정말 즐겁게 함께 했다"면서 고은성과의 호흡에 만족스러워했다.

특히 '선셋 블루바드'는 라민 카림루가 웨버의 작품 중 최초로 출연했던 작품으로 그에게도 의미가 깊다. 그는 "한국에서 공연해도 성공적으로 잘 될 것 같다"고 기대했다.

라민과 애나는 "라민과 고은성이 더블 캐스트를 하고 애나와 차지연이 또 무대에 참여한다면 정말 좋은 공연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주기도 했다.

두 번째로 내한한 라민 카림루와 웨버의 뮤즈 애나 오번이 함께 하는 앤드류 로이드 웨버 70주년 기념 콘서트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리며 오는 4일부터 6일까지 '오페라의 유령 콘서트'로 마무리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