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연극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을 위한 공연정보 모음…'가정의 달' 할인혜택도 풍성

우리들극장·세종문화회관·부산문화회관 등 풍성한 공연 준비

  • 기사입력 : 2018년05월04일 14:50
  • 최종수정 : 2018년05월04일 15: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문화계에선 다채로운 공연과 이벤트가 진행중이다. 특히 5일 어린이날 아이들과 함께 즐기면 좋은 작품들과 특별한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작품들이 부모들의 눈길을 끈다.

◆ 유익하고 특별한 추억…연극 '위험한 실험실 B-123'

연극 '위험한 실험실 B-123' [사진=종로문화재단]

서울 종로 우리들극장에서 공연중인 연극 '위험한 실험실 B-123'은 어린이를 위한 미스터리 추리연극이다. 주인공들이 상상력과 추리력을 동원해 과학 실험실에 숨겨진 어두운 비밀을 용감하게 밝혀내는 모험을 그린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영어와 한국어가 동시에 사용되는 '이중 언어 창작극'으로, 자연스러운 영어 대사를 활용해 아이들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유익한 공연이다.

우리들극장은 어린이날을 맞아 '출연진과 함께 하는 연극놀이 워크숍' '나만의 문어 만들기' '공연 의상 입어보기' 등 다양한 체험을 마련했다. 특히 '연극놀이 워크숍'의 경우 어린이 관객들이 보고 들었던 노래, 그림자놀이, 바디 퍼커션을 배우고 스스로 해볼 수 있다. 또 이날 오전 11시와 6일 오전 11시 공연 회차에는 공연 종료 이후 로비에서 출연진과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타임 행사를 마련했다.

연극 '위험한 실험실 B-123'은 오는 9일까지 공연된다. 3일과 4일 공연을 예매하는 관객들에게는 4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 직접 자르고 만들고…종이오브제극 '구름을 좋아해'

종이오브제극 '구름을 좋아해' [사진=H작업실]

연극 '구름을 좋아해'는 초등학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종이와 멜로디언 등 간단한 악기를 주로 사용하는 작품으로, 하늘을 날고 싶어하는 아이 '미카'의 꿈을 위해 노력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지난 2017 비아프린지페스티벌에 초청돼 큰 호평을 받았다.

공연은 종이를 접고 오리거나, 종이에 그림을 그려서 재미있는 이야기를 펼쳐낸다. 쉽지만 수준이 높고, 간단한 소품이지만 아이디어가 넘치는 무대는 마법을 보는 듯 하다. 악사는 멜로디언이나 간단한 타악기로 각종 효과음과 음악을 라이브로 연주해 아이들의 호기심을 배가시킨다. 연극을 통해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자극시킬 수밖에 없다.

연극 '구름을 좋아해'는 찾아가는 공연으로, 주로 초등학교 강당이나 체육관을 무대로 꾸며 공연했다. 특별히 5월을 맞이해 오는 18일부터 27일까지 종로 아이들극장에서 공연된다. 이후 다시 초등학교로 찾아가는 공연을 진행한다.

◆ 지방에서도 즐기자…'2018 어린이 연극체험 페스티발'

2018 부산시립극단 어린이연극체험 페스티발 [사진=부산시]

4일부터 5일까지 부산문화회관 챔버홀과 앞마당에서는 부산시립극단 어린이날 기념 특별공연 '2018 어린이 연극체험 페스티발'이 열린다. 어린이날을 맞아 가족들에게 다채로운 문화적 체험과 다양한 문화 공연 관람의 장을 제공한다.

부산문화회관 앞마당에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동물 만들기, 악기 만들기, 가면 만들기, 어린이 난차, 삐에로 풍선아트, 전통금관 만들기, 로이와 줄리 사진촬영 등 다채로운 문화적 체험이 무료로 진행된다. 챔버홀에서는 오전 11시와 오후 1시에 가족인형극 깨비와 떠나는 '뒤죽박죽 이야기 마을'이 공연된다. 다양한 캐릭터의 인형들이 나와 꼬마 도깨비 깨비가 도둑맞은 도깨비감투를 찾으러 떠나는 과정을 모험, 고난, 극복 등의 스토리로 꾸며진다.

오후 2시30분부터는 시립교향악단의 '금관5중주'(4일), 국악관현악단의 '신명나는 국악동요'(5일) 공연이 펼쳐진다. 오후 3시30분에는 부산시립무용단의 '토끼와 거북이-날 잡아봐라', 오후 4시30분부터는 부산시립소년소녀합창단의 '동요나라' 등이 공연된다. 이번 행사는 모두 무료지만, 가족인형극 '뒤죽박죽 이야기 마을'만은 2000원을 내야 한다.

◆ 클래식도 어렵지 않다…'와우! 클래식 앙상블'

클래식 콘서트 '와우! 클래식 앙상블' [사진=세종문화회관]

세종문화회관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단은 어린이날 아이부터 어른까지 가족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쉽고 재미있는 클래식 콘서트 '와우! 클래식 앙상블'을 개최한다. 2016년부터 3년째 어린이날 프로그램으로 선보인 공연으로, 2016년과 2017년 공연 중 가장 호응이 좋았던 2곡을 선곡해 구성됐다. 5일 오후 1시와 4시 총 2회 공연이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에서 연주되는 첫 번째 곡 '피터와 늑대'는 흥미롭고 교육적인 이야기를 통해 아이들에게 오케스트라의 악기들을 접하게 하려는 작곡가 프로코피예프의 의도가 담겨있는 곡이다. 악기가 갖고 있는 고유의 음색과 특성에 따라 등장인물과 동물들을 의인화해 이야기를 들려준다.

두 번째 곡은 어린이 관현악곡의 대표적 작품으로 뽑히는 '동물의 사육제'다. 사자, 코끼리, 당나귀 등 아이들과 친숙한 동물들을 음악적으로 유머러스하고 재치있게 묘사한 곡이다. 특히 첼로의 우아한 선율이 아름다운 '백조'는 많은 사랑을 받는 곡 중 하나로 첼로연주회 및 발레 공연에서도 인기 있는 연주곡이다. 정나라 객원지휘자의 풍성한 지휘와 함께 피아니스트 오상은이 협연, 배우 정세라가 생동감 넘치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사진=2018 어린이날 음악회 포스터]

◆ 어린이를 위한 클래식·음악회

2018 어린이날 음악회는 5일 오후 2시 예술의 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왁자지껄 클래식'이라는 부제로 윤소영, 웨인 린, 허철, 이창형, 홍의연, 보이텍 짐보브스키 등이 함께 한다. 프로그램은 동요 메들리, 뽀로로, Let it go, 지브리 애니메이션 메들리, 아기공룡 둘리, 라이온킹, 미녀와 야수 외 다수의 곡들로 구성된다.

이날 저녁 8시부터는 같은 장소에서 '물들다, 클래식'이라는 부제로도 음악회를 만날 수 있다. 공연 기획사 클래시라운지가 어린이날을 맞이해 잊지 못할 특별한 클래식 공연을 선물한다. 최고의 솔리스트, 중견 연주자로 구성된 목관 5중주팀 KME가 함께 하며 '이웃집 토토로' OST, 애니메이션 아기상어송, 그리드, 아게이, 말란도, 슈만, 아이유의 '팔레트', 윤종신의 '좋니', 프로듀스101 주제곡 '나야 나'까지 클래식과 대중가요, 동요를 아우르는 선곡의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뮤지컬 '젊음의 행진' 배우진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젊음의 행진' 프레스콜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이윤청 기자 deepblue@

◆ 전 세대를 위한 흥 폭발 뮤지컬 '젊음의 행진'

뮤지컬 '젊음의 행진'은 어린이날뿐만 아니라 어버이날에도 함께 하면 좋을 작품이다. 1980년대와 90년대, 2000년대 초반까지의 히트곡, 명곡들을 총망라한 주크박스 뮤지컬로, 추억의 만화 '영심이'의 영심이와 왕경태가 30대가 돼서 다시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뮤지컬 배우 김려원과 신보라, 김지철, 강동호, 원종환, 김세중, 정영아, 전민준, 한선천, 우찬 등이 출연한다.

특히 충무아트홀에서 공연되는 '젊음의 행진'에서는 5월 한 달간 가정의 달을 맞아 전 공연 30% 할인 이벤트를 만날 수 있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추억에 관해 얘기하는 것은 물론, 흥겨운 히트곡 메들리를 만날 수 있다는 점에서 5일 어린이날과 8일 어버이날에 온 가족이 즐기기에 적합하다.

[사진=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 '투모로우 모닝' 포스터]

◆ 뮤지컬 '투모로우 모닝'

뮤지컬 ‘투모로우 모닝'도 오는 8일 공연까지 가정의 달 50% 특별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어린이날, 어버이날에 다 함께 공연을 보러 나서는 가족들을 타켓으로 삼았다. 이 작품은 지난 2006년 런던 초연 이후 12년간 뉴욕, 일본, 시카고, 인디애나 등 전세계에서 사랑받은 뮤지컬이다. 각각 결과 이혼을 앞두고 있는 두 커플의 이야기를 통해 사랑의 가치를 일깨운다. JTN 아트홀 2관에서 공연되며 고유진, 박시범, 이준혁, 김경선, 홍륜희, 오진영, 최진석, 임두환, 이태구, 강연정, 김보정 등이 출연한다.

◆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

오픈런으로 공연되는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도 가정의 달 할인을 진행한다. 5월 전 기간 가족 2인이 관람하면 1인당 2만원에 관람할 수 있다.

이 작품은 스물 다섯 나이에 부모님을 여의고 두 여동생과 막내 동현을 뒷바라지한 첫째 동욱이집을 나간 후 7년 만에 돌아온 동현과 갈등하는 내용을 담았으며 잊고 지내던 가족 간의 끈끈한 정과 사랑에 관해 얘기한다. 배우 황만익, 강승완, 이선근, 박준후, 정휘욱, 임현태(하이탑), 백인영, 김민영, 최민아가 출연하며 예술극장 나무와물에서 공연된다. 

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