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靑 "드루킹 출입기록, 개인정보라 공개 안돼"

"정상회담서 남북 간 합의 순조롭게 이뤄질 것"

  • 기사입력 : 2018년04월25일 08:41
  • 최종수정 : 2018년04월25일 08: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청와대가 야당 측의 김동원(일명 드루킹)씨 출입기록 제출 요구에 대해 불가 방침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드루킹 청와대 출입기록 제출 요구와 관련, 개인정보라 제출할 수 없다고 한 게 맞는지 묻자 "예전부터 그랬다"고 했다.

앞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청와대에 드루킹으로 알려진 김씨의 출입기록을 요청했지만, 청와대가 개인정보보호법을 근거로 자료 제출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드루킹의 청와대 출입기록 제출) 요청을 했는지 자체를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청와대 전경 /김학선 기자 yooksa@

한편 청와대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 간 합의가 순조롭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남북 간 대략적인 합의가 이뤄졌는가'라는 질문에 "순조롭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정상회담 이전에 핫라인 통화나 고위급회담이 이뤄지지 않는 이유가 북한이 응하지 않기 때문이냐는 물음에는 "회담 결과를 보면 알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비핵화, 남북연락사무소 설치 등 회담 의제와 관련한 보도들에 대해서는 "맞는 것도 있고, 틀린 것도 있다"며 "하나하나 설명하긴 곤란하다"고 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