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뮤지컬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김석훈·이종혁·김선경·배해선·홍지민·정단영·오소연·정민·강동호 출연

  • 기사입력 : 2018년04월23일 09:41
  • 최종수정 : 2018년04월23일 09: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사진=CJ E&M>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한국 초연 22주년을 맞이한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제작: CJE&M)가 2018년 6월,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무대로 돌아온다. 김석훈, 이종혁, 김선경, 배해선, 이경미, 홍지민, 정단영, 오소연, 정민, 강동호 등 품격 있는 캐스트로 올해도 뜨거운 여름을 예고했다.

'브로드웨이 42번가'는 1980년 뉴욕 윈터가든 극장 초연 이후, 5,000회 이상 공연, 1980년 토니상 최우수 작품상과 안무상을 수상하고, 1996년 국내 초연 이후 한국뮤지컬 1세대부터 3세대에 이르기까지 수 많은 뮤지컬 스타와 스태프들을 배출하며 흥행성, 작품성, 기술력까지 모두 인정 받은 고품격 쇼뮤지컬이다.

세계 뮤지컬의 본고장인 영국 런던에서 현재 뉴 버전이 공연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제작진의 감각과 기술력도 22년의 노하우로도 꾸준히 사랑 받고 있다. 더불어 김석훈, 이종혁, 김선경, 배해선, 이경미, 홍지민, 정단영, 오소연, 정민, 강동호 등 품격 있는 캐스트로 22주년 무대를 빛내줄 '브로드웨이 42번가'가 화려한 여름 컴백을 예고하고 있다.

줄리안 마쉬, 극과 극의 카리스마를 지닌 김석훈과 이종혁

먼저 강렬한 카리스마와 탄탄한 연기력으로 지난해 공연을 훌륭히 소화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배우 김석훈이 올해 최종 합류했다. 김석훈은 “'브로드웨이 42번가'의 가장 큰 매력인 긍정적인 에너지에 푹 빠졌다. '브로드웨이 42번가'에 대한 애정을 갖고 더욱 깊이 있는 연기로 보답 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빠질 수 없는 절대적 존재감을 과시하는 배우 이종혁이 2018년 시즌에도 ‘줄리안 마쉬’로 함께한다. 이종혁은 “'브로드웨이 42번가'는 3대가 함께하는 대가족 같다. 한국 뮤지컬 1세대 선배님들부터 이제 배우로서 첫 발을 떼는 신인 친구들까지 함께한다. 공연을 보고 나면 22년이라는 세월 동안 꾸준히 사랑 받는 이유를 알 수 있다. 끈끈한 팀워크와 화려한 탭댄스, 에너지가 가득한 '브로드웨이 42번가'를 보시고 즐거운 추억 만드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도로시 브룩, 관록의 연기내공을 지닌 배우 김선경, 배해선

캐릭터와 싱크로율 200%를 자랑하는 본투비 스타 김선경은 브라운관에서 파격적인 연기와 섬세한 감수성으로, 무대에서는 압도적인 무대장악력을 선보인다. 김선경은 “'브로드웨이 42번가'는 저에게 행복과 좋은 인연을 가져다 준 작품이다. 제가 도로시로 관객 분들에게 받은 박수와 사랑만큼 이번에는 더욱 완벽한 무대로 보답하고 싶다”고 합류소감을 전했다.

한편, 뮤지컬, 연극, 브라운관을 오가며 팔색조 같은 마스크와 깊은 연기내공으로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배해선은 지난해 농염하고, 우스꽝스럽다가도 섹시한 매력이 넘치는 ‘도로시’ 로 호평받았다. 배해선은 “'브로드웨이 42번가'는 22년간 수 많은 관객들에게 사랑 받았던 작품이다. 작년에 이어 함께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 김선경 선배님과는 첫 작업이라서 옆에서 더 많이 배우고 좋은 시너지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진=CJ E&M>

이경미와 홍지민의 메기 존스, 명품 카리스마와 역대급 러블리의 만남

'브로드웨이 42번가' 22주년 공연에는 새로운 ‘메기 존스’들이 함께할 예정이다. 다양한 대형 뮤지컬 무대에서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무대를 사로잡은 베테랑 배우 이경미와 브라운관, 스크린, 무대를 넘나들며 대중들에게 존재감을 각인 시킨 마성의 뮤지컬 디바 홍지민이 그 주인공이다.

이경미는 “오랜 세월 동안 사랑 받고 있는 브로드웨이 대표 뮤지컬에 함께 하게 되어서 정말 기쁘다"면서 "'브로드웨이 42번가'를 보러 오신 관객 분들에게 발랄하고 긍정적인 메기의 에너지를 전달해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지민은 출산 후 4개월 만의 뮤지컬 복귀작으로 '로드웨이 42번가'를 선택했다. 그는 "저의 새로운 시작을 '브로드웨이 42번가'와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 개인적으로 정말 애정하는 작품이고 화려한 볼거리, 멋진 출연진, 무대 뒤 배우와 스태프들의 치열한 삶을 보여주는 공연이다"며 "이 작품에는 꿈과 희망을 이루기 위해 도전하고 변화, 노력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와 메세지가 담겨있다.여러분에게도 꿈과 희망을 선물하고 싶다"고 말했다.

5년 만에 돌아온 정단영, 완벽에 가까운 페기 소여 오소연

배우의 꿈을 안고 상경해 어려움을 이겨내고 혜성처럼 스타로 무대에 오르는 ‘페기소여’ 역에는 배우 정단영과, 지난 시즌 우수한 탭댄스와 탄탄한 연기로 매 회 공연 관객들이 함성을 자아내며 ‘페기 소여’로서의 매력과 실력을 입증한 오소연이 함께한다.

정단영은 "5년 만에 ‘페기소여’로 돌아오게 되었다. 오디션으로 생의 첫 주연 타이틀을 따냈던 역할인 만큼 ‘페기소여’라는 캐릭터는 저에게 더욱 뜻 깊고 소중한 친구이다. 준비된 자에게는 반드시 기회가 온다는 걸 공연을 통해 보여드리겠다. 극장으로 오셔서 꿈을 이루는 ‘페기소여’, 그리고 ‘정단영’이라는 배우를 꼭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소연은 “'브로드웨이 42번가'는 재미있고 볼거리가 많은 만큼 수개월간 수십 명의 피땀 어린 준비와 노력이 필요한 작품이다. 처음으로 산 탭 슈즈가 완전히 망가질 만큼 수 많은 땀을 흘리며 공연을 올렸던 기억을 잊지 않고 이번에도 열심히 준비해서 더욱 성숙하고 완성도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빌리, 능청스러운 반전매력의 정민과 젊고 싱그러운 에너지의 강동호

숱한 뮤지컬 무대에서 활약한 실력파 배우 정민과 훈훈한 외모와 댄디한 매력으로 받은 사랑을 받은 배우 강동호가 New 빌리로 합류해 새로운 활약을 예고했다. 정민은 젠틀한 이미지와 밝고 장난스러운 반전 매력을 필두로 브로드웨이 넘버원 스타 ‘빌리 로러’ 역할에 최적의 캐스팅이라는 기대감이 감지되고 있는 가운데, “예전에 4개월 동안 탭댄스를 배운 적이 있어서 자신있게 도전했는데 연습을 시작하면서 굉장히 절망했다. 정말 피나는 연습만이 살길"이라며 "밝고 능청스럽지만 무대 위에서는 브로드웨이 스타로서의 아우라를 풍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반전 매력의 새로운 ‘빌리’를 기대해주시기 바란다.”고 당찬 소감을 밝혔다.

더블 캐스트로 합류한 강동호는 “'브로드웨이 42번가'란 작품은 뮤지컬 배우라면 누구나 도전하고 싶은 작품임에 틀림없다. ‘빌리’는 언제나 쾌활하고, 배우로서 실력, 외모, 성격까지 모두 갖춘 그야말로 매력남이다. 지금은 비록 발과 몸이 리듬과 따로 놀고 있지만 무대 위에서는 완벽한 모습으로 등장할 수 있게 노력 중이다. 보다 밝은 에너지를 전달할 수 있는 싱그러운 매력의 빌리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브로드웨이 42번가' 2018시즌 공연은 4월 25일 오후 2시 전 예매처(SAC Ticket, 인터파크티켓, 하나티켓, 티켓링크)를 통해 1차 티켓을 오픈하며 오는 6월 21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개막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