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김동연 부광약품 회장, 김상훈 이사 등 자녀에게 400만주 증여

  • 기사입력 : 2018년04월19일 10:31
  • 최종수정 : 2018년04월19일 10: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김동연 부광약품 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 중 400만주를 장남인 김상훈 이사와 두딸에게 증여했다고 19일 공시했다.

부광약품의 최대주주인 김 회장은 약 870만주를 보유 중이다. 이 중 김 이사에게 300만주, 두 딸에게 각각 100만주씩을 증여했다.

증여주식의 시가는 전일 기준 약 1170억원이다. 예상 증여세액은 최대주주할증 20%를 감안하면 약 60% 정도인 70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증여세 납부의 경우 5년 연부연납을 신청하고, 대부분 금융권의 대출을 통하여 장기적으로 진행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증여세와 양도세를 투명하고 성실하게 납부해 시장의 신뢰도를 높여 경영참여에 대한 정당성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증여는 김 회장이 김 이사의 경영능력을 확인한 만큼, 신약개발에 대한 방향성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이 나온다. 김 이사는 2013년부터 여러 건의 파트너십 계약, 투자, 개발 등을 이끌어왔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