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수입자동차 관세인하, 현대 등 중국 현지 외자계 자동차 타격입나

수입차 브랜드 수혜 기대, 중외 합자 기업 부담 가중
국산차 경쟁력 자신감, 경쟁 통해 품질 기술 제고 촉진

  • 기사입력 : 2018년04월12일 08:38
  • 최종수정 : 2018년04월12일 09: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4월 11일 오후 5시00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강소영 기자] 중국이 자동차 시장의 문호를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중외 합자 자동차 기업의 외자 투자 비중을 확대하고, 수입차의 관세를 인하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10일 보아오포럼 기조연설에서 약속한 사항이다.

중국의 이같은 조치는 개혁개방 정책의 연장선상의 일환이자 미국의 수입시장 개방 확대 요구에 대한 응답으로 풀이된다. 또한, 중국 국산 자동차 업계가 수입 자동차와의 경쟁에서 도태되지 않고 더욱 성장할 수 있다는 자신감의 표현으로 해석된다.

중국 정부가 구체적인 정책을 발표하지는 않았지만, 자동차 산업 전문가들은 수입차에 대한 현행 25%의 관세가 10%포인트 인하된 15%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관세 인하로 중국 시장에서 판매되는 수입 자동차의 가격은 4~23%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30만 위안(약 5000만 원) 이상의 고급 외제 수입 승용차들이 혜택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고급 자동차 시장을 장악한 아우디, BMW, 벤츠 등 독일계 자동차 브랜드들이 최대 수혜자가 될 전망이다.

그러나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수입차의 비중이 크지 않아 수입 관세 인하가 자동차 시장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크지 않을 것으로 시장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다. 

◆ 수입차 관세 인하 중국 기업에 영향 적어, 중외 합자 브랜드 경쟁압력 가중

중국의 수입차 판매가는 크게 운임보험료 포함가격(CIF)에 관세, 소비세, 부가가치세와 판매 대리점의 이윤이 덧붙여 형성된다. 이중 관세가 수입차 가격에서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했기 때문에 관세 인하는 수입차 판매가격 하락 효과를 낼 수 있다.

중국 중신증권연구소에 따르면, 수입차의 관세가 10%포인트 인하되면 수입차 판매가는 12~19% 싸질 것으로 예상된다. 판매가 하락은 구매 수요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

현재 연간 100만~120만 대 수준인 수입차 판매량이 관세 인하로 150만~200만 대로 늘어날 것으로 중신증권연구소는 예상했다.

중국의 수입차 시장이 BMW, 벤츠, 아우디, 캐딜락, 재규어랜드로버 등 고가의 자동차 브랜드로 형성이 돼있는 만큼 관세 인하는 이들 독일과 미국 자동차 기업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게 될 전망이다.

가격대 별로 보면 30만 위안 이상의 자동차 시장이 관세 인하의 영향권에 놓이게 된다. 결과적으로 중고급 자동차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중외 합자 브랜드들의 가격 경쟁 압력이 가중될 수 있다.

반면 중국 국산 자동차 기업에는 직접적인 영향이 미치지 않을 전망이다. 오히려 수입차와의 경쟁 속에서 중국 국산 자동차 기업의 체질이 강화될 것으로 중국 자동차 산업 전문가들은 기대하고 있다. 

규모가 작고 실력이 없는 중소업체는 도태될 가능성이 크지만, 현재 시장에서 상당한 점유율을 확보한 중국 자동차 대기업의 역할과 영향력은 더욱 커지면서 이들 대기업에 대한 시장 집중도는 갈수록 향상될 전망이다.

상하이·광저우·지리·창청·창안 등 중국 자동차 브랜드들이 시장의 기대를 받고 있는 중국 '주자'들이다.

◆ 외자 지분 확대, 중국 국산 브랜드 성장 촉진 기대 

관세 인하와 함께 자동차 시장 개방의 중요 조치는 외자 투자 비중 규제의 완화다.

1998년 이래 중국이 자동차 산업 부문의 개방 폭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있지만 여전히 여러 가지 규제가 시행되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지난 2009년 발표된 중국 자동차 산업 정책은 중외 합자 기업의 외국 자본 지분 비율 50% 이하, 외자 브랜드 중국 내 합자 기업 설립 2개 이상 금지 등의 규제다.

그러나 향후 외국자본의 지분 보유 비중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은 2017년 4월 발표한 '자동차 산업 중장기 발전 계획'에서도 중외 합자 기업의 외자 지분 보유 제한 규제를 단계적으로 완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중외 합자 자동차 기업에서 외국 지분의 비중이 50%를 넘어서면 외국 자본의 발언권이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다. 이에 대해 중국 자동차 업계는 외자 지분 확대는 거스를 수 없는 추세이고, 중국 자동차 업계도 이에 대한 적응력을 충분히 길렀다고 판단한다.

추이둥수(崔東樹) 중국 전국승용차연석회 사무총장은 "현재 중외 합자 기업의 현황으로 볼 때, 지분 비율 개방이 이뤄져도 큰 위험은 없다고 본다. 대부분의 합자 기업의 합자 기한 만기가 아직 많이 남았기 때문에 충분히 준비할 시간이 있다. 장기적으로 볼 때도 시장의 경쟁 강화는 중국 국산 브랜드가 경쟁력 강화에 나서도록 압박, 결과적으로 중국 자동차 브랜드 발전을 촉진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자신광(賈新光) 자동차 산업 전문가는 "이치, 상하이, 둥펑 등 중국 자동차 기업 대부분의 수익은 합자 부문에서 창출된다. 외자의 지분 비율이 높아지면 중국 기업의 영향력 감소가 불가피하다. 그러나 이러한 경쟁 환경이 중국 자동차 산업의 혁신과 체질 강화를 촉진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동차 부품 시장은 당장 지분 규제 제한이 풀려도 문제가 전혀 없을 것으로 분석된다. 자동차 부품 분야에선 원래 외자의 투자 비중 제한이 없었기 때문에 국제 기업과의 경쟁력을 키워왔기 때문이다.

중국 자동차 산업 전문가들은 중국의 자동차 부품 산업이 중외 합자 시대에서 글로벌화 생산 시대로 넘어가고 있는 만큼, 중외 합자 완성차 기업의 외자 지분 규제 완화에도 거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뉴스핌 Newspim] 강소영 기자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