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신임 인민은행장 왜 이강인가? 세계의 눈에 비친 중국 중앙은행장

  • 기사입력 : 2018년03월20일 16:49
  • 최종수정 : 2018년03월20일 1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강소영 기자] 15년간 중국 중앙은행의 수장 자리를 지켜온 저우샤오촨(周小川) 전임 행장의 뒤를 이어 새로운 인민은행장이 임명됐다. 결과는 '다소' 의외의 인물이었다. 유력한 후보로 하마평에 올랐던 인사가 아닌 다소 가능성이 낮게 점쳐졌던 이강(易綱) 전 인민은행 부행장이 임명된 것.

중국과 전 세계 주요 언론은 19일 이강 신임 중국은행장 임명 소식을 긴급 타전하며 깊은 관심을 드러냈다. 전 세계 언론과 전문가들의 이상 신임 행장에 대한 평가는 어떨까? 중국 유력 경제전문매체 화얼제젠원(華爾街見聞)은 20일 중국과 전 세계 주요 언론과 전문가들의 이강 신임 인민은행장에 대한 평가와 분석을 정리해 보도했다.

로이터 "시대가 영웅을 만든다, 최적의 국제화 인물"


로이터통신은 미국 생활 경험이 풍부한 이강 신임 인민은행장이 국제무대에서 중국 중앙은행의 발언권을 확대하는 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강 행장은 미국 미네소타 주에 있는 햄린 대학교(Hamline University) 경영학과를 졸업했고, 미국 일리노이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86~1994년 인디애나 대학에서 종신교수로서 학생을 지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강 행장이 국제회의와 각종 세미나에서 언어장벽에 부딪히지 않고 국제 인사와 활발히 교류할 수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국제금융학 전문가로서 학계에서 이강의 명망이 높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았다. 국제적 사회의 높은 평가, 풍부한 해외 경험 그리고 유창한 영어 실력이 그를 행장의 자리에 오를 수 있게 했다는 분석이다. 

인민은행은 전 세계 최대 규모의 중앙은행으로 '국제화'는 인민은행 최고 수장에게 가장 중요한 자질과 요건이 되고 있다고 이 매체는 강조했다. 중국 국내에서도 유사한 분석이 나오고 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인민은행의 한 관계자는 "정책의 연속성과 함께 행장의 위치에서 가장 중요한 덕목이 국제화이다. 국제화 요건의 중요성은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 공식적인 국제 회의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데, 대국의 중앙은행장이 통역을 대동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며 "이러한 측면에서 이강은 최선의 선택이다. 시대가 영웅을 낳았다고 밖에 설명할 수 없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중국 경제금융 개혁 '지속 신호'

어우러잉(歐樂鷹) 블룸버그 수석경제학자는 이강 신임 행장이 저우샤오촨 전 행장이 추진한 각종 개혁을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금리자유화, 자본계정 개방, 시장을 통한 금리 결정 등 개혁이 이강 신임 행장 시대에도 지속되면서 중국 금융개혁의 연속성이 보장됐다는 평가다. 이강은 인민은행 정책 설계 책임자이자 집행자로, 그를 신임 행장으로 선임했다는 것 자체가 중국 정부가 정책의 연속성을 중시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이강이 저우샤오촨 전임 행장 임기 15년 동안 발생한 각종 문제점을 해결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는 점도 지적했다.

저우샤오촨 행장 재임 시절 중국의 통화 공급량 증가와 실물경제 사이의 간극은 오히려 확대됐다. 위안화를 시장에 대량 풀었지만, 실물경제 주체인 기업은 그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는 의미다. 이로 인한 이강 행장은 그림자 금융, 부동산 시장 거품, 국유기업의 높은 차입비중과 지방정부 채무 등 중국 경제의 '아킬레스건'으로 불리는 각종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중책을 짊어지게됐다.

뉴욕타임스, 인민은행장 영향력 약화될 것

뉴욕타임스는 인민은행장의 영향력이 과거보다 약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강 신임 행장의 '파워'가 저우샤오촨 전 행장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본 것. 이번에 부총리에 오른 시진핑 주석의 경제 책사이자 '뉴노멀' 경제를 제창한 류허의 등장을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선젠광(沈建光) 일본 미주호증권 애널리스트는 "장차 중국 금융과 산업 정책에서 류허가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월스트리트저널, 이강의 출현으로 전 세계 시장 안심


월스트리트저널은 이강 신임 행장의 임명으로 인사이동에 대한 시장 리스크가 줄어들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강 행장은 중국 금융리스크 예방과 함께 중국 시장 개방을 지속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골드만삭스도 고객에게 제공하는 보고서에서 이강 행장의 임명은 신임행장 등장이 중국 긴축정책을 유발할 수 있다는 기존의 시장 우려를 해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주저우증권, 비(非)스타 출신 관료, 중국 개방에 대한 자신감

중국 주저우(九州)증권 덩하이칭(鄧海清) 애널리스트는 해외 경험이 풍부한 이강 행장의 임명은 중국 정부의 자신감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인선이 확정되기 전 일각에서는 해외 경험이 풍부한 전력이 오히려 인민행장 임명에 장애가 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있었다.

그러나 국제감각이 뛰어난 이강을 인민은행장에 임명한 것은 개방과 포용, 글로벌화 가치에 대한 중국의 선견지명과 자신감을 드러낸 것이라고 덩하이칭은 설명했다.

이강은 행장 물망에 올랐던 다른 후보에 비해 스타성은 부족하지만, 금융 분야의 경험과 지식 그리고 해외 경험이 풍부한 최적의 인물이라는 평가다.

특히 보수주의, 반 글로벌화 경향이 있는 매파 인물을 등용하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중국은 오히려 개방적이고 시장 지향적인 인사를 통화정책 분야 최고 수장에 앉혔다는 점이 이번 인사의 중요한 관전 포인트라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강소영 기자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