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유럽증시] 미국 정치 불확실성에도 상승

  • 기사입력 : 2018년03월17일 02:31
  • 최종수정 : 2018년03월17일 02: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유럽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16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무역전쟁과 미국 정치 상황에 대한 불확실성에도 인플레이션 지표의 둔화 속에서 투자자들은 중앙은행이 온건한 통화정책을 지속할 것으로 기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통신/뉴시스>

영국 런던 증시에서 FTSE100지수는 전날보다 24.38포인트(0.34%) 상승한 7164.14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44.02포인트(0.36%) 오른 1만2389.58을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에서 CAC40 지수는 15.40포인트(0.29%) 높아진 5282.75를 나타냈으며 범유럽지수인 스톡스 유럽 600지수는 0.83포인트(0.22%) 오른 377.71로 집계돼 한 주간 0.1% 내렸다.

이날 유럽 증시 투자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정치 불확실성 속에서도 주식을 매수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을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 대체하기로 한 트럼프 대통령이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해임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정치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투자자들은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미국과 유럽연합(EU), 중국 등의 무역전쟁 가능성도 여전히 투자자들에게 부담이다. 백악관은 지난 14일 관세 정책을 통해 중국과의 무역 적자를 1000억 달러 줄이겠다고 밝혔다. EU는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 부과를 결정한 미국에 보복 조치를 준비하는 한편 국가별로 관세 대상 예외를 위해 미국 측과 접촉하고 있다.

CMC마켓의 데이비드 매든 시장 애널리스트는 “시장 참가자들은 계속해서 퍼지고 있는 무역전쟁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가볍게 밟고 지나가고 있다”며 “새로운 뉴스가 나오지 않아 일부 바겐 헌터들이 시장에 들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장은 이날 발표된 인플레이션 지표에 주목했다. 유럽 연합 통계청인 유로스타트는 2월 유로존의 물가상승률이 1.1%로 잠정치 1.2%, 1월 1.3%보다 하락했다고 밝혔다. 예상보다 약한 물가는 유럽중앙은행(ECB)이 서둘러 출구전략을 택할 것이라는 기대를 약화한다.

인플레이션 지표 발표 후 유로화는 약세를 보였다. 런던 장 마감 무렵 유로/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08% 내린 1.2296달러를 기록했다.

인피녹스의 제이컵 드페 트레이딩 헤드는 보고서에서 “최신 인플레 지표는 올해 미국과 유럽의 통화정책이 큰 차이를 보일 것이라는 믿음을 강화한다”면서 “사실 통화정책은 무역의 새로운 영역을 열 수 있는데 유럽의 수출은 값싼 유로화에 기대 온건한 통화정책으로부터 수혜를 입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기업들의 인수합병(M&A) 소식은 증시를 지지했다. 영국 금융기술기업 넥스(NEX)그룹은 CME그룹의 인수 제안을 확인하면서 31.32% 급등했다. 통신사 알티스(Altice)는 4분기 이익 증가 소식을 전하고 2.70% 올랐다.

이날 독일의 10년 만기 국채금리는 전날보다 0.7bp(1bp=0.01%포인트) 하락한 0.572%를 기록했다.

 

[뉴스핌 Newspim] 김민정 특파원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