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나의 후원을 알리지 말라"...'정치인 후원' 백태

'신분 감추고' '직업 바꾸고'…'몰래 후원' 성행
정치인 고액 후원자들, 신분 드러날까 기록 안해
회장·대표·유력인사, ‘사무직’‘자영업’으로 기재

  • 기사입력 : 2018년03월16일 17:11
  • 최종수정 : 2018년03월16일 23: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조현정 기자] 국회의원들에게 고액 후원금을 내면서 인적사항을 제대로 기재하지 않는 '몰래 후원' 관행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2017년도 국회의원 후원금 모금액 내역'을 보면 대부분이 직업란에 '사무관리직', '회사원', '자영업' 등으로 표기했으며 공란으로 둔 경우도 있었다. 

국회 본회의장 /이형석 기자 leehs@
 
◆ '사무관리직', '회사원', '자영업'으로 표기…대부분 신원 숨겨

정치 자금법에 따르면 개인은 1년에 총 2000만원, 한 의원에게 최대 500만원까지 후원할 수 있다. 하지만 고액 후원자(연간 300만원 초과)들의 정확한 신원 파악은 쉽지 않다.

후원자는 이름과 생년월일, 주소, 직업, 전화번호 등 인적사항을 기재해야 한다. 하지만 신분을 제대로 기재하는 후원자는 많지 않다. 대부분이 신원을 드러내지 않으려고 한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후원금을 내면서 신분을 밝히지 못하는 것이 관행처럼 된다면, 후원금 제도가 자칫 이해관계가 맞물린 '로비'가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선관위가 공개한 '2017년도 국회의원 300만원 초과 기부자' 명단을 정보공개를 신청해 입수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여실히 드러났다.
 
먼저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지난해 500만원을 후원한 정명철 이테크시스템 대표이사는 직업란에 '사무관리직'이라고 표기했다. 정재호 민주당 의원에게 200만원을 후원한 최동희 KTB투자증권 부사장도 '회사원'이라고 적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최근 공개한 '2017년 국회의원 후원회 후원금 모금액' 통계에 따르면 가장 많은 후원금을 모은 국회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으로 전체 평균의 두배에 달하는 3억4858만원을 후원 받았다. <그래픽=뉴시스>
 
◆ 손연호 경동나비엔 회장, 직업란에 자영업’..김동길 경인양행 회장·김홍국 하림 회장은 회사원
오제세 민주당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한 김동길 경인양행 명예회장과 민병두 민주당 의원, 김관영 바른미래당(당시 국민의당)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한 김주원 한국투자금융지주 사장 역시 직업은 '회사원'으로 돼있다. 
  
이 밖에 '회사원'으로 기재한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은 김병기 민주당 의원에게 450만원을 후원했으며, 박장원 두산그룹 회장 또한 '회사원'으로 전해철 민주당 의원에게 각각 300만원, 200만원을 후원했다.
 
김무성 한국당 의원은 손연호 경동나비엔 회장으로부터 500만원을 후원받았다. 손 회장의 직업란에는 '자영업'으로 적혀 있다.
 
또 정몽윤 현대해상 화재보험 회장은 '보험사'로 정진석 한국당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으며, 윤상현 한국당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한 김봉상 전 삼립식품 부회장의 경우 주소, 직업란이 비워 있는 공란이다.
 
김광일 MBK파트너스 대표는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함께 근무했던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 나경원 한국당 의원에게도 각각 200만원을 후원했으며 김 대표의 직업란에는 '회사원'이라고 기재돼 있다.
 
장병원 민주평화당(당시 국민의당)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한 구자철 예스코 회장, 최경환 한국당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한 김인호 시장경제연구원 이사장 역시 '회사원'으로 표기돼 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문종박 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로부터 500만원을 후원받았다. 직업란에는 '은행원'으로 표기돼 있다.
 
[뉴스핌 Newspim] 조현정 기자 (jh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