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금융권 CEO들, 특정 정치인에 거액 후원금 '눈길'

김주원 카카오뱅크 의장, 성균관대 동문 의원들 후원
김관영·민병두 의원, 인터넷전문은행 규제 완화 '팔 걷어'
최현만 미래에셋 부회장, '재벌 저격수' 박용진 의원 후원

  • 기사입력 : 2018년03월16일 16:23
  • 최종수정 : 2018년03월19일 09: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지현 기자] 16일 뉴스핌이 중앙선관위로부터 정보공개 신청을 통해 입수한 '국회의원 후원금' 내역을 분석한 결과, 유명 금융지주사 대표들이 사업적으로 이해관계가 있는 의원들에게 500만원씩의 거액 후원금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김주원 한국투자금융지주 사장 겸 카카오뱅크 이사회 의장은 인터넷전문은행 규제 완화를 추진한 의원들에게 후원금을 보냈다. 그가 몸담고 있는 한국투자금융지주는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의 지분 58%를 보유한 대주주다.

지난해 7월 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의 출범식. 왼쪽에서 다섯번째가 김주원 카카오뱅크 이사회 의장이다. <사진=뉴시스>

◆ 김주원 카카오뱅크 의장, '성대 동문' 김관영·민병두 의원에게 고액 후원

김관영 바른미래당(당시 국민의당) 의원이 대표적이다. 김 의원은 산업자본이 인터넷전문은행 의결권 지분을 34%까지 보유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은산분리 완화 특례법을 발의했다. 김 의원에게 김 사장은 500만원의 후원금을 냈다.김 사장은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도 500만원의 후원금을 보냈다. 민 의원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으로 평소 인터넷전문은행의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지난해 인터넷전문은행의 은산분리 완화 문제가 한창 불거졌을 때에도 민 의원은 특별법 형태로 인터넷전문은행의 은산분리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역설한 바 있다.

공교롭게도 김 사장과 김 의원, 민 의원은 모두 성균관대 동문이다. 특히 김 의원은 김 사장과 경영학과 선후배 사이다. 사업적 이해 관계와 개인적 친분이 함께 작용했을 가능성이 크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사진=뉴시스>

◆ '저격수' 국회의원에 후원금 낸 최현만 부회장 "의욕적인 의정활동 존중한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은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후원금을 냈다.

'재벌 저격수'로 불리는 박 의원은 지난 2016년 10월 국정감사에서 미래에셋대우가 판매한 '베트남랜드마크72 자산유동화증권(ABS)'에 대해 꼼수 발행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공모로 발행해야 할 상품을 사모 방식으로 발행했다는 것이 문제가 됐다. 이후 금감원이 미래에셋에 과징금 및 기관주의 등의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난해 5월말 일명 '미래에셋 방지법'을 발의하고, 국감에서도 미래에셋대우와 네이버의 자사주 맞교환을 지적하는 등 대립각을 세웠다.

언뜻 보면 미래에셋대우 입장에선 그리 달갑지 않을 법한 정치인이다. 하지만 최 부회장은 박 의원에게 지난 1년 간 500만원을 선뜻 후원했다.

이에 대해 미래에셋의 한 관계자는 "최 부회장과 박 의원은 별다른 친분이 있지는 않다"면서 "평소 소탈하기로 소문난 최 부회장이 의욕적인 박 의원의 의정활동에 대해 회사의 유불리를 떠나 존중할만 하다고 평가한 것 같다. 순수한 차원의 후원이기 때문에 박 의원 측에서도 깊은 인상을 받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개인적인 친분이 후원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500만원을 후원했다. 그들은 '경제, 알아야 바꾼다'는 팟캐스트를 함께 진행하고 책을 출간하기도 했다. 최근까지도 토크콘서트를 함께 개최할 만큼 친분이 두텁다.

이외에도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은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다. 

[뉴스핌 Newspim] 이지현 기자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